정치

송민순 "책임질 일 있으면 책임지겠다"

김지은 입력 2017.04.21. 22:06 수정 2017.04.21. 22:26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은 21일 공개한 '청와대 문건'에 대해 "김만복 당시 국가정보원장이 북한으로부터 연락받은 내용을 정리한 것"이라고 했다.

'공무상 기밀 누설' 비판이 이난 것과 관련해서는 "책임을 질 일이 있으면 지겠다"고 말했다.

- 송 전 장관의 '쪽지 문건' 공개와 관련해 '공무상 기밀누설'이라는 비판도 있는데.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정원장이 북 연락받은 내용 정리
대선때 가만 있다가 끝난 뒤 밝히면
비겁한 사람이라며 비판할 것"

[한겨레]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은 21일 공개한 ‘청와대 문건’에 대해 “김만복 당시 국가정보원장이 북한으로부터 연락받은 내용을 정리한 것”이라고 했다. ‘공무상 기밀 누설’ 비판이 이난 것과 관련해서는 “책임을 질 일이 있으면 지겠다”고 말했다.

송 전 장관은 이날 <한겨레>와 오전·오후 두 차례에 걸친 전화 인터뷰에서 문제의 ‘쪽지 문서’와 관련해 “청와대 프린터에서 나온 거지 그 이상이 아니다. 기밀인지 아닌지가 중요하냐? 내용이 문제지”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는 송 전 장관의 문서 공개 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이번 논란은 ‘제2의 엔엘엘(NLL) 공세’다. 사실과 다르다. 잘못된 이야기에 대해 송 전 장관에게 책임을 묻겠다.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라고 밝힌 뒤 나온 반응이다.

두 차례 인터뷰를 문답 형식으로 정리했다.

- 문재인 후보가 ‘책임을 묻겠다’고 했는데.

“내가 책임을 질 일이 있으면 당연히 책임을 져야죠. 피할 일이 아니다. 이건 엔엘엘 파동과 전혀 상관 없다.”

- 송 전 장관의 ‘쪽지 문건’ 공개와 관련해 ‘공무상 기밀누설’이라는 비판도 있는데.

“기밀인지 아닌지, 남북 접촉이 진행 중인 상황도 아니고…. (그 문서는) 청와대 프린터에서 뽑아낸 것이다. 내용이 문제지, 사실 관계를 따지는 게 중요한 거 아니냐.”

- ‘쪽지 문건’ 공개의 이유는?

“문재인 후보가 최근 JTBC 등에서 ‘송 전 장관의 주장이 사실이 아닌 게 확인됐다’고 말해 나는 거짓말을 한 게 됐다. 그러니 내가 자료를 공개하지 않을 수 있겠느냐. 다만 이 문제는 보수-진보, 친북-종북-반북 따위 이른바 ‘색깔’의 문제가 아니다. 국가 중대 사안을 어떻게 판단하는지 사실은 무엇인지가 핵심이다. 이 문제가 (대선 과정에서) 정치화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 문건 공개에 관련 법 절차를 지키지 않았다는 지적이 있는데.

“(정부가 30년간 비공개를 결정한) 비밀 문서가 아니고 앞으로 무슨 일을 하는 데 계획을 노출한 것도 아니다. 메모지다. 정식 외교문서가 아닌 것으로 본다.”

- 공개를 하더라도 정치적으로 파장이 불가피하고 민감한 지금보다 대선 직후에 공개하는 게 낫지 않았겠냐는 지적도 있는데.

“나로선 세가지 선택지가 있었다. 첫째, 가만히 있는다. 둘째, 대선 끝날 때까지 기다린다. 셋째, 지금 밝힌다. 끝까지 가만히 있으면 내가 근거도 없이 책을 쓴 사람이 된다. 대선이 끝나고 밝히면 ‘당신은 이런 중요한 판단 기준을 그때(대선 당시) 거짓말이라고 하는데고 가만히 있다가 이제(대선 끝난 뒤)에야 밝히느냐 당신 참 비겁한 사람이다’라고 비판할 것이다. 결국 지금 상황은 문 후보가 내가 책에서 밝힌 내용을 부인하기 때문에 밝힌 것이다.”

- 만약 문재인 후보가 지금까지와 같은 맥락의 대응을 한다면 ‘대통령 후보로서 부적절하다’고 판단하는 것인가?

“문 후보가 대통령 후보로서 적절한지 어떤지 이거 말할 게 없다. 대통령이 모든 게 딱 맞아서 하는 건 아니다. 사람마다 장점과 단점이 있다. 적절, 부적절 여부 모두 상대적인 개념이다. 내가 상대적 평가를 할 수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