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KBS

회고록·주적론..정치권 '안보 공방' 가열

정연우 입력 2017.04.21 21:13 댓글 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멘트>

대선정국은 북한 주적론을 놓고 논쟁이 불거진 데다 송민순 전 장관의 메모까지 공개되면서 일약 안보 문제가 최대의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정연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송민순 전 외교부 장관이 문서를 공개하자 3당 대선후보들은 일제히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 대한 공세에 나섰습니다.

문 후보가 거짓말과 말 바꾸기를 계속하고 있다며, 대통령이 될 자격이 없다고 한목소리를 냈습니다.

<녹취> 홍준표(자유한국당 대선후보) : "청와대에 메모가 공개가 되어서 송민순 회고록을 보면 문재인 후보 거짓말도 크게 한 것이 됩니다."

<녹취> 유승민(바른정당 대선후보) : "북한에 물어본 여러 가지의 정황증거가 명백한데, 후보의 정직성, 거짓말에 관한 부분이기 때문에..."

북한 주적론을 두고도 문 후보를 향한 공세가 계속됐습니다.

<녹취> 안철수(국민의당 대선후보) : "국방 백서에 적으로 규정돼 있는 건 북한 밖에 없습니다. 어떻게 바라보는가에 대한 생각이 본질입니다."

민주당은 문 후보와 다른 후보들의 지지율 격차가 커지니 낡은 색깔론을 또 들고 나온다며, 국민들은 지긋지긋하다며 냉소한다고 반박했습니다.

문재인 후보는 특히 색깔론에 가세했다며, 안철수 후보를 비난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 "고질병이거니 하더라도 야당 후보까지 ㅁ색깔론에 가세하는 것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한반도 안보 위기 속에 주적 논란과 송민순 회고록 논란 등 대형 안보 이슈가 터지면서 안보 문제가 대선의 핵심 변수로 떠올랐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정연우기자 (nforyou@kbs.co.kr)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