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文 "색깔론으로 보수표 받으려해" vs 安 "지도자의 정직성 문제"

입력 2017.04.21 20:44 댓글 0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는 21일 이른바 '송민순 회고록' 문건 파동을 놓고 충돌했다.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2007년 참여정부의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당시 북한의 의견을 묻고 기권했다는 주장을 뒷받침하는 쪽지를 공개함에 따라 '참여정부의 북한 인권결의안 대북 사전문의 의혹'이 재점화하면서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송민순 회고록 문건 놓고 충돌..연일 '안보 전선' 대치

(인천·울산=연합뉴스) 서혜림 박수윤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는 21일 이른바 '송민순 회고록' 문건 파동을 놓고 충돌했다.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2007년 참여정부의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당시 북한의 의견을 묻고 기권했다는 주장을 뒷받침하는 쪽지를 공개함에 따라 '참여정부의 북한 인권결의안 대북 사전문의 의혹'이 재점화하면서다.

문 후보는 이에 "지난 대선 때 NLL(북방한계선)과 같은 제2의 북풍공작", "비열한 새로운 색깔론"으로 규정, 안 후보에 대해서도 '색깔론으로 보수표를 받으려는 후보'로 몰아세우며 전통적 지지층 결집을 시도했다.

반면 안 후보는 이번 사안의 본질을 '거짓말 논란'으로 끌고가며 "직접 설명하는 게 국민에 대한 도리"라며 문 후보의 입장표명을 압박했다.

전날 '북한 주적론(主敵)론'을 놓고 날카로운 설전을 벌인 양측이 조기대선의 막판 변수로 떠오른 안보 이슈를 놓고 이틀 연속 대치한 셈이다.

문 후보는 인천을 방문, 부평역 앞에서 한 유세에서 "선거 때가 되니 또 색깔론, 종북몰이가 돌아왔다. 지긋지긋하죠"라며 "여권 후보들은 선거 때마다 도지는 고질병이라고 하더라도 야당 후보까지 색깔론에 가세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한 손으로 김대중 정신을 말하며 호남표를 갖고자 하고 다른 손으로 색깔론으로 보수표 받고자 하는 후보를 믿을 수 있겠는가"라고 안 후보를 직격했다.

이어 "지난 12년간 안보에 실패한 안보 무능세력, 또 정체성을 알 수 없는 안보 불안세력에게 안심하고 안보를 맡길 수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이제 가짜 안보를 진짜 안보로 바꾸는 정권교체를 해야 한다. 한마디로 군대도 안갔다 온 사람들이 특전사 출신 저 문재인에게 안보 이야기 꺼내지도 말아라"며 "저 문재인이 대통령 되면 어떤 경우에도 한반도에 전쟁은 다시 없을 것이다. 압도적 국방력으로 북의 도발을 무력화하고 동북아 질서를 우리가 주도, 가장 확실한 안보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반면 안 후보는 울산 롯데백화점에서 유세를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송 전 장관이 쪽지를 공개한 데 대해 "민주당에서는 이 문제를 안보장사, 색깔론이라고 비판하는데 이 문제는 지도자의 정직성에 대한 부분"이라며 문 후보를 겨냥, "직접 상세히 설명해야 한다. 그것이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문 후보 아들의 특혜채용 의혹을 해명하라는 주장도 같은 맥락이냐는 물음에 "그렇다. 검증과 네거티브는 다르다. 검증은 정말 치열하게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안 후보는 또한 유세에서 박지원 대표가 전날 공개한 민주당 내부 문건을 언급, "민주당에서 온갖 중상모략 흑색선전을 조직적으로 계획하고 실행해왔음이 만천하에 드러났다"며 "그런 거 하라고 댓글 달고 댓글부대를 동원했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런 태도로 국민을 공격하는데 막강한 권력을 잡았을 때 어떤 일이 벌어질지 상상만 해도 끔찍하지 않느냐. 국민을 적폐라 말하는 계파패권주의 정치, 이제는 끝장내야 한다"고 역설했다.

hanksong@yna.co.kr

키워드로 보는 대선

많이 본 대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