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JTBC

송민순 주장과 '엇갈린' 김만복 "북에 원론적 입장 통보"

박병현 입력 2017.04.21 20:34 댓글 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그렇다면 송 전 장관은 왜 하필 대선을 2주 남짓 앞둔 시점에 이런 내용을 공개했을까, 그 부분은 잠시 후에 짚어보기로 하겠습니다. 먼저 송 전 장관 주장의 사실 여부, 이 부분이 중요하겠지요. 그 사실을 알 수 있는 사람 가운데 한 명이 김만복 당시 국정원장입니다. 김 전 원장은 최근 한 매체와 인터뷰를 했는데 송 전 장관의 입장과는 사뭇 달랐습니다.

박병현 기자입니다

[기자]

김만복 전 국정원장은 북한에 물어보고 결정했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했습니다.

[김만복/전 국정원장 (일요신문 인터뷰) : 우리는 기권할 거라고 (북한에) 통보한 게 아니고 찬성할 거라고 물어본 것도 아니고 '우리가 어떤 태도를 보이든지 간에 남북 관계는 변화가 없다' 이렇게 통보하고 말았어요.]

김 전 원장은 기권 결정도 2007년 11월, 안보조정회의에서 사실상 확정했다고 말했습니다.

[김만복/전 국정원장 (일요신문 인터뷰) : 기권으로 결정된 사안을 (송 전 장관이) 자꾸만 찬성으로 해도 된다고 하면서…]

그런데 송민순 당시 장관은 찬성해야 한다는 주장을 폈고 그래서 국정원이 채널을 통해 인권결의안에 대한 우리의 원론적인 입장을 북한에 통보했다는 겁니다.

당시 우리 정부의 결정 과정에서 북한의 의사를 반영했다는 송민순 전 장관의 주장과는 엇갈리는 대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