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文 "인천, 美뉴욕 같이 될 것..수도권 태풍 진원지돼 달라"

박승주 기자 입력 2017.04.21. 19:57 수정 2017.04.21. 19:59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는 21일 인천을 찾아 "인천시민들이 저 문재인의 손을 꽉 잡아달라"며 정권교체를 위한 압도적인 지지를 당부했다.

문 후보는 이날 오후 인천 부평역 앞에서 집중 유세를 벌였다.

문 후보의 등장에 앞서 중앙유세단 '슈퍼문'이 그룹 인피니트의 '내꺼하자'에 맞춘 율동을 선보이며 분위기를 띄웠고, 부평역 앞에 모인 인천시민들은 '앙코르'를 외치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평역 앞 5000명 운집.."인천경제 살리는 대통령 되겠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1일 인천 부평역 광장에서 열린 집중유세에서 지지자가 선물한 화관을 머리에 쓰고 있다. 2017.4.21/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인천=뉴스1) 박승주 기자 =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는 21일 인천을 찾아 "인천시민들이 저 문재인의 손을 꽉 잡아달라"며 정권교체를 위한 압도적인 지지를 당부했다.

문 후보는 이날 오후 인천 부평역 앞에서 집중 유세를 벌였다. 유세가 진행된 장소에는 주최측 추산 약 5000명의 시민이 운집했다.

문 후보의 등장에 앞서 중앙유세단 '슈퍼문'이 그룹 인피니트의 '내꺼하자'에 맞춘 율동을 선보이며 분위기를 띄웠고, 부평역 앞에 모인 인천시민들은 '앙코르'를 외치도 했다.

또 시민들은 '아빠가 나와도 문재인' '내가 나와도 문재인' '든든한 대통령 문재인' 등의 피켓을 흔들며 문 후보의 등장을 기다렸다.

이날 유세에는 송영길 선대위 총괄본부장을 비롯해 홍영표·박남춘·윤관석·박찬대·신동근·유동수 등 인천을 지역구로 둔 민주당 의원들이 총출동했고, 이들은 각자 유세 발언으로 문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특히 송 본부장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후보를 '작전주'에 빗대며 "4년동안 검증된 문재인 주식에 투자해 달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문 후보는 오후 6시30분께 부평역에 도착했지만 시민들이 그의 주위로 몰려드는 통에 유세차에 오르는 데만 5분이 넘는 시간이 걸렸다.

그는 약 30분간 진행된 '인천 유세'에서 공정하고 정의로운 대한민국 건설과 함께 인천경제를 살리겠다고 다짐했다.

문 후보는 "국민통합과 인천발전을 원한다면 저 문재인이 제대로 된 정권교체로 보답하겠다"며 "수도권 압승의 태풍을 이곳 인천에서 시작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문 후보는 "대통령이 제대로 챙겨주면 인천은 미국의 뉴욕, 중국의 상하이와 같은 세계적인 경제수도가 될 수 있다"며 "교통 경제의 중심이 될 인천, 한반도 평화수도의 꿈이 담긴 인천에서 저 문재인이 만들 제3기 민주정부의 꿈을 말하겠다"고 밝혔다.

문 후보는 또 인천 지역의 중앙기관이었던 해경의 부활, 인천과 개성공단, 해주를 잇는 서해 평화협력 벨트 조성, 인천 원도심 도시재생 사업 추진 등도 시민들에게 약속했다.

이날 문 후보는 안철후 후보와 국민의당에 대한 강도 높은 비판으로 차별성을 부각했다.

문 후보는 "한 손으론 김대중 정신을 말하며 호남표를 받고자 하고, 다른 손으론 색깔론을 말하며 보수표를 받고자 하는 후보를 믿을 수 있겠냐"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국회의원이 40명도 안 되는 미니정당, 오로지 저 문재인을 반대해서 만든 급조된 정당이 위기상황 속에서 국정을 감당하겠냐"며 "바른정당뿐 아니라 자유한국당과도 연정할 수 있다는데 연정이든 협치든 몸통이 아니라 꼬리밖에 더 되겠냐"라고 재차 비판했다.

그러면서 "원내 제1당이자 2번의 국정경험과 수권 능력 갖춘 정통유일 야당 민주당, 그리고 저 문재인이 함께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책임지겠다"며 "진짜 정권교체를 할 저 문재인을 지켜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에 유세에 참석한 시민들은 휴대전화 불빛 응원으로 지지를 보냈고, 문 후보는 손을 번쩍 들어 보이며 화답했다.

parks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