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단독] 청와대 경호실, 박 전 대통령 내곡동 자택 경호동 매입 절차 착수

서영지 입력 2017.04.21. 19:46 수정 2017.04.21. 20:36

청와대 경호실이 21일 경호동 건물로 사용하기 위해 박근혜 전 대통령 내곡동 자택 주변 단독주택을 매입하는 절차에 들어갔다.

청와대 경호실이 매입에 착수한 건물은 2001년 지어진 1층 단독주택으로 97.86㎡(29.6평) 규모다.

박 전 대통령 쪽이 29일 이사할 내곡동 자택과는 바로 붙어 있다.

앞서 박 전 대통령이 산 것으로 알려진 집은 2008년 지어진 2층짜리 단독주택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01년 지어진 1층 단독주택 경호동 사용 위해 매입 진행중

[한겨레] 청와대 경호실이 21일 경호동 건물로 사용하기 위해 박근혜 전 대통령 내곡동 자택 주변 단독주택을 매입하는 절차에 들어갔다.

청와대 경호실이 매입에 착수한 건물은 2001년 지어진 1층 단독주택으로 97.86㎡(29.6평) 규모다. 바로 뒤로는 산이 있고, 국정원으로 이어지는 길목을 차단하기 위해 철조망이 설치돼 있다. 박 전 대통령 쪽이 29일 이사할 내곡동 자택과는 바로 붙어 있다. 청와대는 지난해 책정된 경호동 매입 예산을 사용하지 못 해 국고에 환수되자 기획재정부가 관리하는 국유재산관리기금을 이용해 매입절차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계약을 추진하고 있는 것은 맞지만, 세입자 문제 등으로 계약이 최종 완료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박 전 대통령이 산 것으로 알려진 집은 2008년 지어진 2층짜리 단독주택이다. 1층은 153.54㎡(44.54평) 규모에 방이 2칸이며, 2층은 160.1㎡(48.43평) 규모로 방이 3칸이다. 전체 규모는 삼성동 집과 비슷하다. 이 집이 지난해 매물로 나왔을 때는 25억원이었지만 실제 거래는 28억원에 이뤄졌다고 한다. 이전 소유주는 유명 패션 디자이너였다. 박 전 대통령이 살던 삼성동 집은 67억5000만원에 팔렸다. 구매자는 홍성영 마리오아울렛 회장이다.서영지 기자 yj@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