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미샤' 주인 바뀐다..서영필 회장 지분 1882억에 매각

송지유 기자 입력 2017.04.21. 19:10 수정 2017.04.21. 19:53

화장품 브랜드숍 '미샤'로 잘 알려진 에이블씨엔씨의 서영필 회장이 사실상 회사를 매각한다.

에이블씨엔씨 보유지분의 87%를 투자회사에 넘기기로 했다.

에이블씨엔씨는 21일 서영필 회장이 보유주식 431만3730주를 투자회사 비너스원에 양도, 최대주주 변경을 수반하는 주식 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서 회장이 보유한 에이블씨엔씨 지분 29.31%(495만1325주)의 약 87%로 양도주식 총 금액은 1882억3392만원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종합)투자회사 비너스원과 주식 양수도 계약..국내 최초 화장품 브랜드숍 창업 17년만

[머니투데이 송지유 기자] [(종합)투자회사 비너스원과 주식 양수도 계약…국내 최초 화장품 브랜드숍 창업 17년만]

서영필 에이블씨엔씨 회장/사진=머니투데이 DB

화장품 브랜드숍 '미샤'로 잘 알려진 에이블씨엔씨의 서영필 회장이 사실상 회사를 매각한다. 에이블씨엔씨 보유지분의 87%를 투자회사에 넘기기로 했다. 향후 경영권에 대한 입장은 최종 확정되지 않았지만 서 회장이 업계를 떠나지 않겠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에이블씨엔씨는 21일 서영필 회장이 보유주식 431만3730주를 투자회사 비너스원에 양도, 최대주주 변경을 수반하는 주식 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서 회장이 보유한 에이블씨엔씨 지분 29.31%(495만1325주)의 약 87%로 양도주식 총 금액은 1882억3392만원이다.

주당 매각가가 4만3636원으로 이는 이날 종가 2만8300원보다 54% 높은 것이어서 경영권 프리미엄이 포함됐다는 해석이다.

비너스원은 이날 에이블씨엔씨의 자회사인 리프앤바인(일반광고 대행업) 주식 100%를 취득하는 방식으로 서 대표 주식을 양도받았다. 이번 양수도 거래로 투자회사 비너스원은 지분 25.54%를 보유한 에이블씨엔씨 최대주주가 됐다. 서 회장의 지분율은 3.77%로 낮아졌다. 에이블씨엔씨 관계자는 "향후 매수자와 매도자 선행조건이 완료되는 대로 잔금지급과 주식인도가 마무리될 것"이라며 "조만간 최대주주 변경 공시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에이블씨엔씨는 지난 2000년 '뷰티넷'이라는 화장품 온라인 쇼핑몰로 출발해 2002년 국내 최초 브랜드숍 '미샤'를 선보였다. '3300원짜리 화장품'이라는 콘셉트로 이대 앞에 매장을 열어 화제가 됐다. 한 화장품 매장에서 국내 모든 화장품 브랜드 제품을 취급하던 시절에 한 가지 브랜드만으로 매장을 구성하는 개념을 도입해 중저가 브랜드숍 시대를 열었다. 브랜드 론칭 2년 만인 2004년 매출액이 1000억원을 돌파했고 2005년 코스닥 시장 상장 당시에는 공모주 청약에 1조원 넘는 뭉칫돈이 몰리기도 했다.

서 회장은 에이블씨엔씨 창업주로 17년만에 지분을 정리하게 됐다. 2000년대 중반 한 때 회사 경영에서 물러났다가 복귀한 뒤 공격적으로 사업을 확장해 왔던 터라 지분 매각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서 회장이 최근 브랜드숍 경쟁 심화되면서 화장품 시장 전망이 밝지 않다고 판단, 선도적으로 지분 매각에 나선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고 귀띔했다.

한편 에이블씨엔씨는 지난해 매출 4346억원, 영업이익 243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6.5%, 37.3% 증가한 실적을 달성했다. 국내에 '미샤' 750여개, '어퓨' 28개, '뷰티넷' 2개 등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미국, 일본 등 세계 32개국에 진출해 있다. 해외 매장수는 3000여개다.

송지유 기자 cl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