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원내 4당, '돼지 흥분제' 논란 홍준표 맹공..사퇴 촉구(종합)

유기림 기자,한재준 기자 입력 2017.04.21. 18:55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원내 4당은 21일 홍준표 한국당 후보의 '돼지 흥분제' 논란과 관련해 홍 후보를 맹렬히 비판하고 거취를 문제 삼았다.

홍 후보가 2005년 출간한 저서 '나 돌아가고 싶다'에 실린 '돼지 흥분제 이야기'라는 글에서 대학생 시절 하숙집 친구 부탁으로 다른 친구들과 함께 '돼지 흥분제'를 구해줬다고 한 부분이 뒤늦게 논란으로 불거진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21일 오후 경북 포항죽도시장을 찾아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2017.4.21/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서울=뉴스1) 유기림 기자,한재준 기자 =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원내 4당은 21일 홍준표 한국당 후보의 '돼지 흥분제' 논란과 관련해 홍 후보를 맹렬히 비판하고 거취를 문제 삼았다.

홍 후보가 2005년 출간한 저서 '나 돌아가고 싶다'에 실린 '돼지 흥분제 이야기'라는 글에서 대학생 시절 하숙집 친구 부탁으로 다른 친구들과 함께 '돼지 흥분제'를 구해줬다고 한 부분이 뒤늦게 논란으로 불거진 것이다.

한 여학생을 짝사랑하던 하숙집 친구 부탁으로 홍 후보가 다른 친구들과 함께 해당 약물을 구해줬고, 흥분제를 구한 이 친구는 그 여학생에게 흥분제를 맥주에 타 먹였다는 내용 때문이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측 김경록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대학교 1학년 학생을 상대로 약물을 몰래 먹인 성폭력의 공범임이 드러난 이상 우리는 그를 대선 후보로 인정할 수 없다"며 "성폭행 자백범, 강간 미수 공동 정범 홍준표는 대통령 후보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당장 한국당 당원들, 특히 18명의 공동선대위원장 중 유일한 여성인 나경원 의원이 나서서 홍 후보의 자격을 박탈할 것을 촉구한다"며 "만일 홍 후보가 직을 억지로 유지할 경우 우리는 특단의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경고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 측 바른정당 소속 여성 전·현직 의원들(박순자·박인숙·이혜훈·이은재·진수희·김을동·이에리사·권은희·민현주·정미경)은 성명을 내고 "홍 후보는 더 이상 대통령 후보로서의 자격이 없음을 선언하며 즉각적인 후보 사퇴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홍 후보는 대선 후보가 아니라 검사 출신으로서는 물론 정상적인 사고를 가진 한 인간으로서도 자질 부족임을 보여주고 있다"이라면서 자유한국당 내 여성 의원들에게 동참을 호소했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 측 한창민 선대위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범죄 모의를 하던 성 인식 수준으로 대통령이 되겠다는 말은 가당치도 않다"며 "홍 후보는 더 이상 국민들을 우롱하지 말고 자신의 거취를 심각하게 고민하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한 대변인은 논란이 된 내용과 관련해 "지금 홍준표라는 인물이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며 "얼마 전 내뱉은 '설거지는 여자의 일'이라는 시대착오적인 여성 비하 발언과도 무관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측 박광온 선대위 공보단장은 논평을 통해 "입에 올리기조차 민망한 한국당 대선 후보의 수준을 개탄한다"며 "홍 후보는 더 이상 대한민국 대선 후보로서의 품격과 자격을 갖기 어렵게 됐다"고 밝혔다.

박 단장은 "홍 후보와 한국당은 즉시 국민 앞에 정중히 사죄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 후보 측은 직접적으로 사퇴를 언급하진 않았지만 사실상 사퇴 요구에 무게를 실은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홍 후보는 이날 이번 논란에 관해 "들은 얘기일 뿐 관여하지 않았다"며 "사건 관련자의 실명을 공개하지 못하는 것은 그 S대 상대생이 현재 대한민국 경제를 움직이는 사람들이기 때문"이라고 해명한 상태다.

gir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