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단독] 지방 유치원서 노골적 '安 지지 통신문'

박성준 입력 2017.04.21. 18:54 수정 2017.04.21. 23:04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지지로 해석 가능한 가정통신문을 전국 회원 유치원을 통해 배포하도록 했다는 세계일보 보도(21일자 1·5면 참조)에 대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정식 수사 전 단계인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다.

세계일보 추가 취재 결과 일부 지방 유치원은 보다 노골적인 안 후보 지지성 제2의 가정통신문을 '대한민국 사립유치원 원장 및 교사 일동' 명의로 지난 13일 배포한 사실이 드러났다.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립유치원 원장·교사' 명의 13일 배포 / "적극적 댓글·카페 활동 요구해야" 전파 / 민주당·정의당 "유착의혹 해명하라" / 선관위 "사실관계 파악.. 위법 땐 수사"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지지로 해석 가능한 가정통신문을 전국 회원 유치원을 통해 배포하도록 했다는 세계일보 보도(21일자 1·5면 참조)에 대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정식 수사 전 단계인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바른정당·정의당 등은 “국민의당이 사립유치원 단체와의 유착 의혹을 직접 밝히라”고 촉구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1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한국유치원 총연합회 사립유치원 교육자대회에 참석해 자신의 교육정책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

서울시선관위 관계자는 21일 “문제의 가정통신문을 배포한 유치원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위법 사항이 발견되면 정식 수사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일단 일선 유치원 조사를 시작해 불법 선거운동 혐의가 발견되면 한유총의 지시 여부를 파악하고 책임 소재 규명에 나서겠다는 말이다.
지난 13일 지방에서 배포된 대한민국 사립유치원 원장 및 교사 일동 명의의 가정통신문. 빨간선 안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지지로 해석 가능한 부분이다.

세계일보 추가 취재 결과 일부 지방 유치원은 보다 노골적인 안 후보 지지성 제2의 가정통신문을 ‘대한민국 사립유치원 원장 및 교사 일동’ 명의로 지난 13일 배포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 문건은 “일부 대선후보께서 대형 공립단설 유치원 설립을 지양하고 그 예산으로 사립유치원 학부모님들에게 유아교육 지원비를 확대하겠다고 하는 공약을 발표하자, 특정 언론과 특정 정당이 이를 왜곡하여 마치 공교육을 버리고 사립유치원 이익을 대변한다고 선전하는데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번 대선에서 어느 대통령 후보가 이러한 불합리한 사립유치원 학부모님에 대한 차별을 없애고 유아교육법에 명시된 무상교육을 실현하는 것을 공약으로 내세우는지 관심을 갖고 지켜볼 뿐 아니라 적극적인 댓글과 카페 활동으로 요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선거운동이 금지된 유치원 가정통신문으로선 ‘한참 선을 넘은 내용’이라는 지적이 제기된다.

민주당 문재인 후보 측 박광온 공보단장은 이날 “안 후보가 사립유치원 원장 모임에 가서 ‘단설 유치원 설립을 자제하도록 하겠다’는 발언이 그냥 나온 것이 아니라 모종의 연계 속에서 나온 것이 아닌가 하는 그런 의심을 갖게 하기에 충분하다”며 안 후보의 해명을 촉구했다. 정의당 한창민 대변인도 “국공립유치원 축소, 사립유치원 활성화 발언이 나온 배경에 사립유치원단체와 교감이 있었던 것은 아닌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안 후보 측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이에 대해 “저희들은 그런 사실이 없는 걸로 알고 있다. 일단 사실관계를 파악해서 당의 입장을 밝혀드리겠다”고 말했다.

박성준·이동수 기자 alex@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