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文 측 "성폭력 범죄 모의한 洪, 국정농단 집단 대선후보에 어울려"

최선윤 입력 2017.04.21 18:05 댓글 0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은 21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의 성범죄 모의 서술 논란과 관련, "홍 후보가 자신의 에세이집을 통해 대학시절 약물을 이용해 성폭력 범죄를 모의한 사실을 고백했다. 국정농단 집단의 대선후보에게 어울린다"고 비꼬았다.

문 후보 측 박광온 공보단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입에 올리기 조차 민망한 자유한국당의 홍 후보가 개탄스럽다. (홍 후보는) 색깔론에 연연말고 국민 앞에 사죄하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洪, 대선후보 자격 없어"

【포항=뉴시스】배훈식 기자 = 21일 오후 경북 포항시 북구 죽도시장 앞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선거 유세를 하고 있다. 2017.04.21.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선윤 기자 =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은 21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의 성범죄 모의 서술 논란과 관련, "홍 후보가 자신의 에세이집을 통해 대학시절 약물을 이용해 성폭력 범죄를 모의한 사실을 고백했다. 국정농단 집단의 대선후보에게 어울린다"고 비꼬았다.

문 후보 측 박광온 공보단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입에 올리기 조차 민망한 자유한국당의 홍 후보가 개탄스럽다. (홍 후보는) 색깔론에 연연말고 국민 앞에 사죄하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단장은 "입만 열면 막말과 거짓말을 쏟아내는 것이 단순한 선거 전략은 아니었던 것 같다"며 "홍 후보의 대처 방법과 그 수준 또한 국민들을 황당하게 만든다"고 지적했다.

그는 "홍 후보는 책이 나올 때 설명을 다해서 이미 넘어갔는데 이제와 문제 삼는 것을 보니 '유력후보가 되가는 모양'이라고 되받았다"며 "홍 후보의 대변인은 라디오에 출연해 혈기왕성한 대학 때 벌어진 일인데, 45년 전과 지금은 사회적 분위기가 다르지 않냐고 했다. 망언이 정말 놀라운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박 단장은 그러면서 "홍 후보와 자유한국당은 국민 앞에 정중히 사죄하길 바란다"며 "홍 후보는 더이상 대한민국 대선후보로서의 품격과 자격을 갖기 어렵게 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csy625@newsis.com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