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산 농협 권총강도가 쏜 총알 1943년 미국서 제조된 실탄

경산=김재산 기자 입력 2017.04.21. 18:01 수정 2017.04.22. 00:35

경찰은 지난 20일 경북 경산 자인농협에 침입해 단 4분 만에 현금 1563만원을 빼앗아 달아난 무장강도 용의자가 범행 전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확보해 통신수사에 들어갔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은 무장강도가 현장에 지문을 한 점도 남기지 않은 것으로 밝혀져 사전에 면밀하게 준비한 계획범죄로 보고 있다.

이어 오전 11시55분쯤 지점에 침입해 권총으로 직원들을 위협했고 남자 직원과 몸싸움하는 과정에서 실탄 1발을 발사했다.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찰은 경북 경산 자인농협 총기강도 용의자 신고보상금을 1000만원으로 올리고 자전거 사진을 함께 넣은 수배전단을 21일 공개했다. 뉴시스

경찰은 지난 20일 경북 경산 자인농협에 침입해 단 4분 만에 현금 1563만원을 빼앗아 달아난 무장강도 용의자가 범행 전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확보해 통신수사에 들어갔다고 21일 밝혔다. 이 영상은 자인농협 하남지점 인근에 세워둔 차량 블랙박스에 찍힌 것이다.

경찰은 무장강도가 현장에 지문을 한 점도 남기지 않은 것으로 밝혀져 사전에 면밀하게 준비한 계획범죄로 보고 있다.

범인은 전날 오전 11시쯤 자전거를 타고 와 오전 11시24분까지 두 차례 지점 안팎 상황을 살폈다. 이어 오전 11시55분쯤 지점에 침입해 권총으로 직원들을 위협했고 남자 직원과 몸싸움하는 과정에서 실탄 1발을 발사했다. 조사 결과 실탄은 1943년 미국에서 생산된 것으로 드러났다. 범인은 금고 문과 탁자 등 2곳을 만졌으나 장갑을 끼고 있어 지문은 없었다.

범인은 자전거를 타고 인적이 드문 농로를 선택해 달아났다. 자전거를 이동수단으로 택한 이유에 대해 경찰은 “번호판이 없어 추적이 어렵고 다양한 도주 경로를 택할 수 있다”며 “자유롭게 이동하려는 목적으로 차 대신 자전거를 활용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경산=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