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일보

문재인에 기운 여심, 왜?

권경성 입력 2017.04.21. 17:44 수정 2017.04.21. 22:42 댓글 0

여성 유권자의 표심이 양강 중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쪽으로 기울고 있다.

부인 특혜 채용 의혹 등에 실망한 가정주부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등져서라는 분석이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갤럽 여론조사

안철수 주부 지지층 이탈이 원인

부인 특혜채용 의혹 등에 큰 실망

민주당이 전략 네거티브로 부추겨

단설유치원 신설자제 논란도 악재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0일 오전 강원도 원주시 중앙시장 앞 유세 현장에 입장하며 환호에 손을 들어 답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여성 유권자의 표심이 양강 중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쪽으로 기울고 있다. 부인 특혜 채용 의혹 등에 실망한 가정주부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등져서라는 분석이다.

한국갤럽이 18~20일 전국 유권자 1,00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남성 응답자의 경우 문 후보와 안 후보 지지율이 각각 39%와 35%로 큰 차이가 없었지만 여성 유권자 지지율은 문 후보(43%)가 안 후보(25%)보다 18%포인트나 높았다. 5당 후보가 모두 결정된 이달 초 이후 문ㆍ안 후보의 남성 지지율은 오차범위 내에서 엎치락뒤치락한 데 비해, 두 후보 간 여성 지지율 격차는 시간이 갈수록 커졌다. 문 후보가 7%포인트 상승하는 동안 안 후보는 10%포인트나 잃은 탓이다.

안 후보 여성 지지율 하락의 핵심 요인은 가정주부의 이탈이다. 안 후보는 4월 둘째 주까지 가정주부들로부터 42%의 지지를 얻어 문 후보(27%)를 크게 따돌렸지만 한 주 만에 31%대 33%로 역전을 당했다. 전통적으로 보수 성향이 강한 주부 계층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으로 구여권 보수 후보가 약세를 면치 못하는 상황에서 같은 야권이지만 상대적으로 중도적인 안 후보에게 지지를 몰아 주다가 등을 돌린 것이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의 부인인 김미경(왼쪽) 교수가 21일 광주 남구 노대동 빛고을건강타운에서 배식 봉사를 하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전문가들은 안 후보가 격화된 검증과 네거티브(비방) 공방을 이겨내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한다. 특히 문 후보 지지율이 유독 낮은 주부층은 민주당의 집중 공략 대상이었다. 문 후보 캠프 관계자는 “주부 지지층 이탈을 유도하려고 안 후보 부인인 김미경 교수를 집중 네거티브 표적으로 삼는 전략을 썼다”고 귀띔했다.

여기에 ‘단설 유치원 신설 자제’ 논란까지 악재가 됐다. 배종찬 리서치앤리서치 본부장은 “모호한 정체성이나 수권 능력에 대한 의문 등 불안 요소가 주부들이 민감한 이슈와 맞물리면서 상승작용을 일으킨 걸로 보인다”고 말했고, 홍형식 한길리서치 소장은 “4월 들어 안 후보가 내놓은 생활정치 공약들이 충분히 체화되지 못하다 보니 여성에게 감동을 주지 못했고 내용마저 거꾸로 가면서 실망을 부추겼다”고 했다.

그러나 지지율 구도가 다시 바뀔 가능성은 여전하다. 서복경 서강대 현대정치연구소 연구원은 “지난해 말 이후 탄핵과 특검 등으로 정치 정보 유통량이 평소보다 두세 배 많아진 데다 유통 속도도 빨라지고 대선 후보에 대한 관심이나 정보 욕구도 강해진 상태”라며 “정치 일정이 강제되는 조기 대선에선 긍ㆍ부정 정보 교차와 조정 주기도 짧아진다”고 말했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강윤주 기자 kkang@hankookilbo.com

*여론조사 관련 상세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