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28번 수술 이겨냈던 연극인 이동근 사망, 향년 31

이재훈 입력 2017.04.21. 16:12

전신 50%에 3도 화상을 입고 28번의 수술을 견뎌낸 연극기획자인 이동근(31) 프로듀서가 21일 사망했다.

경남 남해 출신인 이 프로듀서는 학창시절 연극을 접한 뒤 연극배우를 꿈 꿨다.

평소 고인과 절친했던 극작가 겸 연출가 오세혁은 트위터에 "최고의 관객이자 연극인이었습니다. 회사를 다니다가 연극에 빠져서 천편의 연극을 보기로 마음먹고, 화상에도 굴하지않고 기획사도 설립했던 멋진 친구였습니다."라고 애도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전신 50%에 3도 화상을 입고 28번의 수술을 견뎌낸 연극기획자인 이동근(31) 프로듀서가 21일 사망했다.

경남 남해 출신인 이 프로듀서는 학창시절 연극을 접한 뒤 연극배우를 꿈 꿨다. 뇌출혈로 쓰러진 아버지를 돕기 위해 한 때 연극을 접기도 하지만 그의 의지를 꺾지는 못했다.

쾌활하고 열정적인 성격인 그는 1년에 연극 200편을 보고 각종 관련 서적을 탐독하는 등 연극광으로 소문났다. 동시에 여러 연극을 기획하고 올리며 주목 받았다.

하지만 2015년 1월 화재 폭발 사고로 삶의 모든 걸 빼앗길 위기에 처했다. 패혈증으로 생사까지 넘나들었지만 불굴의 의지로 이겨냈다.

이후에 화재사고 보험금과 지인들의 도움으로 불가능한 꿈이라는 뜻을 담은 공연기획사 '아이디서포터즈'를 차리고 소극장 혜화당 등에서 더 적극적으로 연극과 축제를 기획해왔다.

올해 2월에는 특히 소방관의 처우개선과 화상환자의 사회적 인식개선을 위한 연극 '주먹쥐고 치삼'을 올려 주목 받았다. 고인의 유작이 된 이 연극은 이 프로듀서의 삶을 모티브로 삼았다. 그처럼 전신 50%에 3도 화상을 입고도 뮤지컬배우에 대한 꿈을 잃지 않는 청년 문치삼의 이야기였다.

평소 고인과 절친했던 극작가 겸 연출가 오세혁은 트위터에 "최고의 관객이자 연극인이었습니다. 회사를 다니다가 연극에 빠져서 천편의 연극을 보기로 마음먹고, 화상에도 굴하지않고 기획사도 설립했던 멋진 친구였습니다."라고 애도했다. "이동근을 기억해주세요"라고 덧붙였다. 빈소 서울좋은병원 장례식장 특2호실. 02-984-5000

realpaper7@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