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장애인단체 "장애인 수용시설 폐쇄" 대선후보에 촉구

입력 2017.04.21. 15:16 수정 2017.04.21. 15:43

장애인단체들이 21일 인권침해 논란을 빚은 대구시립희망원 등 장애인 수용시설을 폐쇄하라고 유력 대선주자들에게 촉구했다.

단체는 "이제라도 각 정당 후보는 장애인이 지역사회에서 평등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대구시립희망원을 장애인수용시설 폐지 1호로 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앞서 단체는 광화문에 집결해 '장애인수용시설 폐쇄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마포대교를 거쳐 민주당사에 이르는 경로로 행진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박명애 대구장애인차별철폐연대 상임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열린 대구시립희망원 폐쇄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대구시립희망원에서 노숙인·장애인 등 수백 명이 사망하고 인권유린이 있었다며 이곳과 장애인수용시설 제도를 폐지할 것을 촉구했다.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이승환 기자 = 장애인단체들이 21일 인권침해 논란을 빚은 대구시립희망원 등 장애인 수용시설을 폐쇄하라고 유력 대선주자들에게 촉구했다.

420장애인차별철폐공동투쟁단은 21일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요구했다.

이들은 "대구시립희망원에서 7년간 309명의 장애인과 시설생활인이 사망했다"며 "관리·감독 책임이 있는 대구시와 운영주체인 천주교 대구대교구는 문제 해결은 커녕 수수방관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이제라도 각 정당 후보는 장애인이 지역사회에서 평등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대구시립희망원을 장애인수용시설 폐지 1호로 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후보들이 수용시설 폐쇄 정책을 마련하라는 의미로 '장애인 죽음'의 의미가 담긴 화환을 각 후보 정당에 전달하려 했지만, 기자회견 준비와 농성장을 설치하는 과정에서 경찰과의 몸싸움으로 화환이 파손돼 정책 요구안만 전달할 예정이다.

기자회견 현장에는 약 300명(경찰 추산)이 모였다. 경찰과 충돌이 있었지만 크게 다치거나 연행된 인원은 없었다.

앞서 단체는 광화문에 집결해 '장애인수용시설 폐쇄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마포대교를 거쳐 민주당사에 이르는 경로로 행진했다.

최근 검찰은 대구희망원이 불법으로 징계를 위한 자체 독방 감금시설을 운영했다고 밝혔다.

ah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