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10년 된 피아노 속 7억원 금화..엉뚱한 사람이 횡재

입력 2017.04.21. 14:31 수정 2017.07.10. 20:16

지난달 110년 된 오래된 피아노 안에서 주인 모를 금화가 무더기로 발견돼 세계적인 화제를 모았다.

영국 슈롭셔의 피아노 조율사 마틴 백하우스(61)가 피아노를 수리하는 과정에서 발견한 금화는 진짜 주인을 찾는 문제 때문에 정확한 개수와 가치는 공개되지 않았다.

따라서 이번 금화의 경우 현 피아노를 소유하고 있는 학교 측과 발견자인 피아노 조율사 백하우스가 박물관에 팔아 절반씩 나눠 갖게 될 전망이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지난달 110년 된 오래된 피아노 안에서 주인 모를 금화가 무더기로 발견돼 세계적인 화제를 모았다.

영국 슈롭셔의 피아노 조율사 마틴 백하우스(61)가 피아노를 수리하는 과정에서 발견한 금화는 진짜 주인을 찾는 문제 때문에 정확한 개수와 가치는 공개되지 않았다.

지난 20일(현지시간) 영국 BBC는 피아노 속에서 총 913개의 금화가 쏟아졌으며 전문가의 감정을 거쳐 모두 보물로 평가받았다고 보도했다. 이 금화는 1847년~1915년 영국에서 주조된 것으로 전체 무게는 약 6kg정도다. 보물로 판정받아 가격으로 산정하기 쉽지 않지만 대략 50만 파운드(약 7억 3000만원) 수준이라는 것이 현지언론의 평가.  

숨겨진 금화가 발견되는 과정은 물론 이후 처리 과정도 흥미롭다. 이 피아노는 지난 1983년 메그와 그래험 해밍스 부부가 자식 교육을 위해 중고로 구매했다. 그러나 세월이 흘러 자녀들이 하나둘씩 결혼해 출가하면서 이 피아노는 악기가 아닌, 그저 고가구 인테리어 소품처럼 집 안 한쪽에서 자리를 지켰을 뿐이었다.

피아노가 다시 세상에 나온 것은 지난해 해밍스 부부가 지역 커뮤니티 칼리지에 교육용으로 기부하면서다. 이에 학교 측이 피아노 조율사인 백하우스를 불러 수리하는 과정에서 숨겨진 보물이 발견된 것이다.

그렇다면 발견된 금화는 앞으로 어떻게 처리될까?

결론부터 말하면 금화는 모두 지역 박물관에 판매된다. 현지 법(Treasure Act 1996)에 따르면 이번 사례처럼 어떤 오래된 귀중품이 발견되면 보물인지를 먼저 감정받게 된다. 이어 보물로 판정되면 발견자는 적절한 가격에 박물관에 팔아야한다.

따라서 이번 금화의 경우 현 피아노를 소유하고 있는 학교 측과 발견자인 피아노 조율사 백하우스가 박물관에 팔아 절반씩 나눠 갖게 될 전망이다. 30년 이상 피아노를 보유해 온 해밍스 부부는 한푼도 받을 수 없는 반면, 잠시 피아노를 고쳤던 백하우스는 뜻하지 않은 횡재를 한 셈.

해밍스 부부는 "피아노 속에 금화가 숨겨져 있을 것이라는 꿈에도 몰랐다"면서 "한푼도 받지 못하게 됐지만 실망스럽지는 않다. 그나마 거액의 돈이 학교로 가게 돼 다행"이라며 웃었다. 

보도에 따르면 금화의 원주인은 결국 찾지 못했으며 세계 1차대전 당시 누군가 몰래 숨겨둔 것으로 추측된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