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itics

[단독] 태극기집회 현장모금 12억원, 뭉칫돈도 수천만원 두 차례 입금

조유빈·조해수 기자 입력 2017.04.21. 13:23 수정 2017.04.21. 15:38
자동 요약

"국정원이 탄핵 반대 집회 단체도 지원해 왔을 가능성이 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지난 3월 국가정보원이 보수단체에 지원을 해 왔다는 의혹에 대해서 "국정원은 국내정치에 관여하지 않게 돼 있는데, 국정원이 지원한 보수단체는 야당을 종북단체로 지목해 데모를 했다"면서 "지금도 탄핵 반대 집회에 열심히 참여하고 있다. 국정원이 국내정치에 가담해 야당 공격 행위를 지원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시사저널 '탄기국 수입·지출 내역' 단독 입수..계좌에 '행사분담금' 명목으로 9800만원 입금돼

“국정원이 탄핵 반대 집회 단체도 지원해 왔을 가능성이 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지난 3월 국가정보원이 보수단체에 지원을 해 왔다는 의혹에 대해서 “국정원은 국내정치에 관여하지 않게 돼 있는데, 국정원이 지원한 보수단체는 야당을 종북단체로 지목해 데모를 했다”면서 “지금도 탄핵 반대 집회에 열심히 참여하고 있다. 국정원이 국내정치에 가담해 야당 공격 행위를 지원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병기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비선실세 국정 농단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우리(국정원)와 뜻을 같이하는 단체에 대한 지원은 예전부터 해 오던 일”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사저널은 지난해 5월 “[단독]‘이병기 전 비서실장 국정원장 시절 보수단체에 창구 단일화 요청’”이라는 기사를 통해 국정원의 보수단체 지원 의혹을 최초로 보도한 바 있다.

 

3월25일 오후 서울 시청 광장에서 열린 집회에서 참석자들이 '탄핵부당'과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 반대를 주장하고 있다. ⓒ 연합뉴스

 

탄기국 “행사 참여한 다른 단체가 부담한 금액”

시사저널은 최근 박근혜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현 대통령 탄핵무효 국민저항 총궐기 운동본부)의 수입·지출 내역(2016년 11월~2017년 2월)을 단독 입수했다. 탄기국은 40억3000여만원의 기부금을 모아 37억8000여만원을 사용했다. 기부금 중 12억원이 넘는 돈은 집회 현장에서 마련됐다. 그런데 탄기국의 2월 수입 내역을 보면 ‘행사분담금’이라는 명목으로 은행계좌에 입금된 9800여만원의 금액이 눈에 띈다. 이 금액은 두 번에 걸쳐 각각 5000만원, 4800만원씩 입금됐다.

탄기국에 입금된 다른 수입 내역을 보면 적게는 2만~3만원에서 많게는 100만원까지 기부됐다. 2월에 ‘행사분담금’으로 입금된 수입 내역은 일반적인 후원금보다 훨씬 큰 액수다. 이 ‘행사분담금’이라는 돈에 대해 탄기국 측은 “탄기국 행사에 참여한 다른 단체가 부담한 금액”이라고 밝혔다. 탄기국 관계자는 “3·1절 행사 등에는 많은 단체들이 참여하는데 비용도 많이 든다. 개인 이름인지 단체 이름인지는 정확히 모르겠는데 큰 금액이 들어와서 확인해 봤다”며 “행사분담금으로 다른 단체에서 일부 보태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정확한 단체 이름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탄기국 계좌가 처음으로 흑자로 전환된 지난해 11월에는 현장에서 모금된 돈 외에 ‘서울역 집회 잔액’이 4800만원가량 입금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탄기국 측은 “서울역 1회 집회 때 찬조로 들어온 돈”이라며 “남은 돈을 계좌로 보내면서 입금 내역에 기재한 것이다. 이월 금액을 적으면서 그때 이후 입금 내역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다”고 밝혔다.

탄기국은 기부금 중 일부를 새누리당 창당 자금에 사용하기도 했다. 4월5일 새누리당 창당대회 당시 장충체육관 대여 비용 등으로 기부금이 사용됐다. 탄기국은 “차용증을 쓰고 빌려준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와 관련해 한 시민단체 관계자는 “기부금이 정치적 목적에 의해 사용된 것이다. 이와 마찬가지로 정치적 목적을 가진 ‘기관’이나 ‘단체’에서 뭉칫돈을 지원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지 않겠느냐”라고 지적했다. 

 

관련 T!P
이슈더보기
시사저널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Copyright ⓒ 시사저널(http://www.sisapres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