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산 농협 총기강도 피해액은 1천563만원..신고보상금 1천만원

입력 2017.04.21. 09:18

지난 20일 경북 경산에서 발생한 자인농협 강도사건 피해액이 1천563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산경찰서 관계자는 21일 "자인농협 하남지점이 정산한 결과 피해액이 1천563만원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애초 농협과 경찰은 피해 금액이 2천만∼3천만원인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은 밤새 용의자를 추적했으나 찾지 못하자 21일 오전 신고보상금을 최고 300만원에서 1천만원으로 올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산=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0일 오후 총기 강도사건이 발생한 경북 경산시 자인농협 하남지점으로 경찰이 현장감식을 하기 위해 들어가고 있다. 2017.4.20

(경산=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지난 20일 경북 경산에서 발생한 자인농협 강도사건 피해액이 1천563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산경찰서 관계자는 21일 "자인농협 하남지점이 정산한 결과 피해액이 1천563만원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애초 농협과 경찰은 피해 금액이 2천만∼3천만원인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은 밤새 용의자를 추적했으나 찾지 못하자 21일 오전 신고보상금을 최고 300만원에서 1천만원으로 올렸다.

또 용의자가 탄 자전거 사진을 함께 넣은 새 수배 전단을 공개했다.

경찰은 이 자전거 뒷바퀴 상단에 흙받기가 있다고 밝혔다.

sds123@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