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진화하는 전쟁폭력..'파편화한 전쟁'

손정빈 입력 2017.04.21. 08:43

다시 격화한 중동 및 근동에서의 다양한 전쟁들, 발칸과 우크라이나 등 해체된 동구 공산주의 국가 지역에서의 내전과 게릴라전, 9·11 테러에서 최근 IS의 전방위적 테러에 이르기까지 기존의 전쟁 개념으로는 파악할 수 없는 전쟁폭력들 앞에서 세계 사회는 당혹해하고 있다.

헤어프리트 뮌클러의 '파편화한 전쟁'은 그 형태가 마치 파편처럼 불규칙적이고 소규모로 수행되는 최근의 전쟁들을 고전적 전쟁 유형 즉 영토를 가진 대칭적 국가들이 정규군을 동원해 치르는 전쟁에 비춰 파악하지 말고 전쟁폭력 '진화'의 결과로 생겨난 새로운 전쟁 모델로 보자고 주장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손정빈 기자 = 1989∼90년 동서 냉전 종식으로 시작된 새로운 시대에 과연 인류는 전쟁의 위협에서 보다 자유로워졌는가? 평화로운 세계 공동체의 이상에 보다 가까워졌는가?

다시 격화한 중동 및 근동에서의 다양한 전쟁들, 발칸과 우크라이나 등 해체된 동구 공산주의 국가 지역에서의 내전과 게릴라전, 9·11 테러에서 최근 IS의 전방위적 테러에 이르기까지 기존의 전쟁 개념으로는 파악할 수 없는 전쟁폭력들 앞에서 세계 사회는 당혹해하고 있다.

헤어프리트 뮌클러의 '파편화한 전쟁'은 그 형태가 마치 파편처럼 불규칙적이고 소규모로 수행되는 최근의 전쟁들을 고전적 전쟁 유형 즉 영토를 가진 대칭적 국가들이 정규군을 동원해 치르는 전쟁에 비춰 파악하지 말고 전쟁폭력 '진화'의 결과로 생겨난 새로운 전쟁 모델로 보자고 주장한다.

이 '파편화한 전쟁'은 ▲전쟁의 민영화 ▲전쟁폭력의 비대칭화 ▲전쟁의 탈군사화가 특징이다. 뮌클러는 20세기 양차 세계대전에서 21세기 현재의 테러리즘에 이르기까지 전쟁의 전제가 되는 정치·사회·문화적 조건과 자원들이 어떻게 변화해왔는지 추적하고, 그 변화와 21세기 전쟁폭력의 양상은 서로 어떤 상관이 있는지, 그리고 현재의 전쟁폭력에 가능한 현실적인 대응 방식은 무엇인지 탐색한다. 장춘익·탁선미 옮김, 476쪽, 2만2000원, 곰출판

jb@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