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뉴시스

패션·종교·예술, 검은색 추적..'이토록 황홀한 블랙'

손정빈 입력 2017.04.21. 08:42 댓글 0

검은색을 볼 때 우리는 무엇을 떠올리는가? 슬픔과 상실로 가득한 장례식장의 상복, 최신 전자기기를 감싸고 있는 모던함의 상징.

완전한 색으로 정의될 수 없는 검은색의 모호한 특성은 시대와 문화의 맥락 속에서 다양한 도구이자 상징으로 활용돼 왔다.

15세기 부르고뉴 궁정의 검은색은 왕권을 상징했고 20세기 샤넬의 리틀블랙드레스에 사용된 검은색은 세련미의 극치로 해석됐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손정빈 기자 = 검은색을 볼 때 우리는 무엇을 떠올리는가? 슬픔과 상실로 가득한 장례식장의 상복, 최신 전자기기를 감싸고 있는 모던함의 상징. "검은색은 색이 아니다"라는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정의처럼, 모든 빛을 흡수하는 검은색은 빛의 파장으로 분류되는 색깔 스펙트럼에 안착할 수 없다. 따라서 아무리 새카만 물체가 있다고 하더라도 그것은 완벽한 검은색이라 할 수 없다.

완전한 색으로 정의될 수 없는 검은색의 모호한 특성은 시대와 문화의 맥락 속에서 다양한 도구이자 상징으로 활용돼 왔다. '이토록 황홀한 블랙'은 분열된 상징이자 매혹의 색, '블랙'의 탄생과 변주를 집대성한 책이다. 15세기 부르고뉴 궁정의 검은색은 왕권을 상징했고 20세기 샤넬의 리틀블랙드레스에 사용된 검은색은 세련미의 극치로 해석됐다.

책은 패션·종교·인류학·예술 등 다양한 맥락 속에서 변주되는 블랙의 모습을 추적해간다. 또 검은색이 인종을 묘사하는 말로 사용된 관습을 되짚어보면서 유럽의 백인들이 아프리카의 흑인을 노예로 전락시키는 과정에서 어떻게 검은색의 부정적 연상을 활용했는지 추적하고, 카라바조·터너·라인하트·로스코 등 수많은 화가와 디자이너들이 검은색을 자신의 작품 속에서 어떤 상징으로 활용했는지 안내한다. 윤영삼 옮김, 580쪽, 1만8000원, 위즈덤하웃

jb@newsis.com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