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수도권] '자연의 보고' 한탄강..세계지질공원 인증 추진

송호금 기자 입력 2017.04.20. 18:3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국가지질공원인 한탄강 현무암 협곡을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받는 방안이 추진됩니다.

송호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북한의 평강고원에서부터 하늘을 날 듯 달려와서 136km, 한탄강은 용암이 흐르면서 빚어낸 독특한 경관을 자랑합니다.

대협곡과 주상절리, 재인폭포, 비둘기낭 같은 비경이 곳곳에 숨어 있습니다.

한탄강을 유네스코 세계 지질공원으로 인증받는 방안이 올해부터 추진됩니다.

[이양주/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 : 돌 속에 그 지역의 역사가 고스란히 담겨 있거든요. 그것을 지질전문가들이 해석하고요. 지질공원을 통해 해설이 들어가고 의미가 부여되니까 재미있는 자원이 되는 거죠.]

세계지질공원은 전 세계에 100여 곳이 지정돼 있습니다.

한탄강이 유네스코 인증을 받으면 제주도에 이어서 국내 두 번째 세계지질공원이 됩니다.

학술 연구는 물론, 남북 협력의 장으로 활용할 수도 있습니다.

[김규선/연천군수 : DMZ를 끼고 북한지역에도 주상절리가 있거든요. 많은 분들이 찾아와서 연구하고 또 관광객들이 찾아올 수 있는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유네스코 인증을 통해서 한탄강이 세계적인 지질명소로 떠오를지 주목됩니다.

송호금 기자pcvirus@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