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사설] '수출 찬물' 환율 급락, 치밀한 대응 필요하다

입력 2017.04.20. 18:10

달러 환율 하락세(원화가치 상승)가 예사롭지 않다.

2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1분기 중 외환시장 동향'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말 원·달러 환율은 1118.4원으로 전분기말(1207.7원) 대비 89.3원 하락했다.

가파른 환율 하락세는 경기회복세를 주도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는 수출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다.

환율 하락추세가 지속되면 수출기업의 수익성이 악화될 것임은 불을 보듯 뻔하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달러 환율 하락세(원화가치 상승)가 예사롭지 않다. 2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1분기 중 외환시장 동향'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말 원·달러 환율은 1118.4원으로 전분기말(1207.7원) 대비 89.3원 하락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튀는 정책 행보를 보이고, 한국의 주식을 사려는 외국인이 증가하면서 원화 가치가 3개월 동안 무려 8.0%나 절상된 셈이다. 이 같은 절상률은 주요 20개국(G20) 가운데 세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글로벌 통화전쟁 속에서 한국은 고래 싸움에 새우등 터지는 상황에 빠질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강달러 경계' 발언과 지난 3월 연준의 금리 인상 등으로 환율 변동성이 확대됐다고 한다. 트럼프의 잦은 말 바꾸기도 불확실성을 높이는 요소다. 대외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는 환율이 요동칠 때마다 몸살을 앓는다. 가파른 환율 하락세는 경기회복세를 주도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는 수출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18일 발표한 '세계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세계경제가 글로벌 투자 및 제조업·무역 회복세에 힘입어 올해 3.5%, 내년 3.6%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지난 1월 수정 전망 대비 올해 성장률을 0.1%포인트 높여 잡은 것이다.

세계 경제에 훈풍이 불면서 한국 수출도 5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하지만 보호무역주의 강화 움직임과 원화 가치 절상 등으로 경쟁국에 시장을 대거 빼앗길 수 있기 때문에 방심할 단계는 아니다. 산업연구원은 원화가치가 1% 상승하면 제조업체의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률이 0.05%포인트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무역협회가 최근 내놓은 '우리나라 수출품의 고부가가치화 현황과 과제' 보고서를 보면 제조업의 평균적 부가가치 수준을 보여주는 한국의 수출 고도화 지수가 2005년 218.0에서 231.7로 완만한 상승세를 보였다. 중국의 추격이 거세지고 있다. 중국은 2005년 217.4에서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10년 201.6까지 떨어졌지만 이후 서서히 회복돼 2015년 219.8을 기록했다.

환율 하락추세가 지속되면 수출기업의 수익성이 악화될 것임은 불을 보듯 뻔하다. 개별 기업이 채산성을 못맞춰 고통을 겪는 것은 물론 수출 감소와 수입 증가로 성장률이 하락해 경제 전체에도 부담을 준다.

한국이 미국의 환율조작국 지정 대상에서 제외된 것은 다행이지만, 미국의 보호무역 강화와 금리 인상 추세, 중국의 사드 보복, 북핵 등 지정학적 리스크 등은 경기 회복의 발목을 잡고 있다. 수출과 설비투자 증가가 경기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내지 못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경제부처와 금융당국·기업 등 각 경제주체들의 치밀한 대응이 절실하다. 시장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틈을 노리는 환 투기세력에 대해선 강력한 대응이 필요하다. 환 리스크를 면밀하게 관리하는 것이 경제운용의 부담을 줄이는 길이다. 기업들도 품질 경쟁력을 높이고 새로운 시장 개척 노력 등에 나서야 한다. 수출 기업들의 결제통화 시스템 다변화 등에 대한 정부 지원도 절실하다. 대통령 선거 국면이지만 환율 변동에 대한 대처 등 위기 관리에 허점이 있어선 안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