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단독] 진웅섭 금감원장 21일 비공개 은행장 소집

이대혁 입력 2017.04.20. 15:57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이 은행장들을 긴급 소집해 가계대출 증가세 억제와 리스크 관리 강화를 주문한다.

20일 은행권에 따르면 진 원장은 21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은행장들과 비공개 긴급 조찬 간담회를 개최한다.

이 자리에서 진 원장은 은행장들에게 가계대출과 관련한 대출 규모 및 리스크 관리를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1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내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열린 가계부채 점검회의에 참석한 진웅섭(왼쪽) 금융감독원장과 임종룡 금융위원장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이 은행장들을 긴급 소집해 가계대출 증가세 억제와 리스크 관리 강화를 주문한다.

20일 은행권에 따르면 진 원장은 21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은행장들과 비공개 긴급 조찬 간담회를 개최한다. 이 자리에서 진 원장은 은행장들에게 가계대출과 관련한 대출 규모 및 리스크 관리를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에 비해 다소 줄었지만 아파트값이 조금씩 상승하고, 전셋값도 덩달아 뛸 조짐을 보이면서 가계부채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모 은행 고위 관계자는 “제2금융권에서 가계부채가 증가하는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고 최근에는 다시 은행권을 중심으로 가계부채가 오름세를 보인 것으로 안다”며 “이에 진 원장이 모든 은행장들을 소집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진 원장은 지난 11일 가계부채 상황점검회의에서 “4월 이후 가계대출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1분기 가계대출이 크게 증가한 우리은행에 대해 현장점검에 들어갔다.

일각에서는 대우조선해양 문제가 일단락되면서 금융당국이 차기 정부에 또 다른 ‘뇌관’이 될 수 있는 가계부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했다. 차기 정부가 들어서자마자 가계부채 문제가 새 정부의 발목을 잡지 않도록 하겠다는 이른바 ‘코드 맞추기’라는 설명이다. 또 다른 은행 관계자는 “금융당국은 새 정부가 들어서자마자 업무보고를 해야 할 텐데 가계부채 문제로 점수를 깎이지 않겠다는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이대혁 기자 selected@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