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오마이뉴스

심상정 "4대강 피해조사·복원위원회 즉각 구성"

윤성효 입력 2017.04.20. 15:01 수정 2017.04.20. 15:13 댓글 0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는 낙동강을 비롯한 '4대강' 보 철거와 재자연화, '하구둑 개방', '물관리체계 혁신' 등을 내걸었다.

그는 "4대강 보 철거 및 재자연화, 낙동강 하구둑 개방 및 생태계 복원, 식수원으로서의 낙동강 복원, 수자원공사의 역할과 기능조정으로 물관리체계 혁신을 이루어 낼 것"이라 했다.

심상정 후보와 낙동강네트워크는 '4대강 재자연화와 낙동강 농어민 생존권 보장을 위한 정책협약'을 체결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낙동강네트워크와 '4대강 재자연화 정책 협약' .. 지리산댐 백지화 등 내걸어

[오마이뉴스윤성효 기자]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20일 오후 경남도의회 브리핑실에서 낙동강네트워크와 '4대강 재자연화와 낙동강 농어민 생존권 보장을 위한 정책협약식'을 하면서 서명하고 있다.
ⓒ 윤성효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는 낙동강을 비롯한 '4대강' 보 철거와 재자연화, '하구둑 개방', '물관리체계 혁신' 등을 내걸었다. 심 후보는 20일 오후 경남도의회 브리핑실에서 30여개 단체로 구성된 낙동강네트워크와 정책협약을 맺었다.

심 후보는 모두 발언에서 "강은 흘러야 한다. 흐르지 않은 강은 강이 아니다"며 "하구둑과 함께 낙동강의 보는 낙동강을 호수로 만들고 있다. 낙동강의 바닥은 엄청난 오염토가 퇴적되어 있으며 점점 늘어나고 있다. 생물이 점점 살기 어려워지고 있으며, 어류가 감소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내수면의 어민분들은 어족자원 고갈로 생존을 위협받고 계신다. 경북 고령군의 농민분들은 지하수 수위 상승으로 수박의 뿌리가 썩는 등의 피해를 입고 계신다"며 "영남권 시민분들은 수돗물 소독과정에서 발생하는 발암물질 총트리할로메탄이 기준치 이내이지만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식수위험에 노출되고 있다"고 했다.

또 그는 "환경이 아프면 사람도 아픈 법이다. 낙동강이 죽으면, 낙동강과 함께한 시민, 농민, 어민 모두 죽는다. 더 이상 낙동강의 죽음을 지켜 볼 수 없다"며 "대통령이 되면 '4대강 피해조사 및 복원위원회'를 즉각 구성할 것"이라 했다.

그는 "4대강 보 철거 및 재자연화, 낙동강 하구둑 개방 및 생태계 복원, 식수원으로서의 낙동강 복원, 수자원공사의 역할과 기능조정으로 물관리체계 혁신을 이루어 낼 것"이라 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20일 오후 경남도의회 브리핑실에서 낙동강네트워크와 '4대강 재자연화와 낙동강 농어민 생존권 보장을 위한 정책협약식'을 하기 위해 들어서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 윤성효
"4대강이 되고 난 뒤 수박 농민은 초토화"

이날 협약식에는 농민, 어민들도 참석했다. 광상수(경북 고령)씨는 "연리들에서 수박 농사를 짓고 있다. 4대강사업 하기 전에는 부자 마을이라는 소리를 들었다"며 "4대강이 되고 난 뒤 수박 농민은 초토화되었고, 지난해는 80%가 침수 피해를 입었다"고 말했다.

이홍국 양산어촌계장은 "50년간 낙동강에서 물고기를 잡아왔다. 이전에는 물 반 고기 반이라 했다. 1987년 하구둑이 생긴 뒤에도 고기를 잡아 먹고 살 수는 있었다. 그런데 4대강이 되고 난 뒤에는 고기가 초토화되었다. 외래종조차 없다"고 말했다.

배종혁 낙동강네트워크 공동대표는 "참말로 한심하다. 4대강사업 하기 전에 낙동강은 우리나라 대표 강이었다. 그런데 지금은 강이 아니라 '낙동 저수지'가 되었다"며 "썩은 저수지로 만들어 놓았다. 이명박 전 대통령을 수사하고 구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호열 부산하구둑기수생태협의회 집행위원장은 "하구둑을 개방해야 하고, 그것이 단초가 되어 보 개방으로 이어져야 한다"며 "물은 순환되어야 하고, 사람과 자연은 함께 살아갈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20일 오후 경남도의회 브리핑실에서 낙동강네트워크와 '4대강 재자연화와 낙동강 농어민 생존권 보장을 위한 정책협약식'을 하면서 서명하고 있다.
ⓒ 윤성효
"4대강 재자연화와 낙동강 농어민 생존권 보장 협약"

심상정 후보와 낙동강네트워크는 '4대강 재자연화와 낙동강 농어민 생존권 보장을 위한 정책협약'을 체결했다.

이들은 "4대강의 보를 철거하고 재자연화를 추진한다"며 "이를 위해 즉각적으로 수문을 전면 개방하고, 수질 악화가 가장 심각한 하류의 함안보부터 상주보까지 순차적으로 보 철거 계획을 수립한다"고 했다.

또 이들은 "낙동강 하구둑을 개방하고 생태계를 복원한다"며 "낙동강 하구둑 개방과 기수역 생태계를 복원하고, 어류 산란장 모니터링 및 복원계획을 수립한다"고 약속했다.

이들은 "식수원으로서의 낙동강을 복원한다"며 "수십년간 지역 갈등을 부추겨 온 지리산댐(문정댐) 건설 추진계획을 완전히 백지화하고, 부산 기장과 이후 추진되고 있는 해수담수화 수돗물 공급 추진을 전면 철회시킨다"고 했다.

 낙동강네트워크와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20일 오후 경남도의회 브리핑실에서 '4대강 재자연화와 낙동강 농어민 생존권 보장을 위한 정책협약식'을 가졌다.
ⓒ 윤성효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