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일보

알맹이 없는 난상토론, 색깔론만 난무했다

김광수 입력 2017.04.20 04:43 수정 2017.04.20 11:28 댓글 0

대선 역사상 처음으로 후보들이 원고도 없이 120분간 서서 진행한 19일 토론은 말 그대로 '난상토론'이었다.

문재인ㆍ안철수 후보의 양강 대결로 대선 초반 구도가 형성된 가운데 이날 TV토론은 이번 대선 판도의 최대 분수령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안철수 후보는 경제분야 토론에서 아동수당 공방 와중에 1차 토론에서 화두가 됐던 '적폐 문제'로 문 후보를 공격하는 뜬금없는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차 TV토론]

홍 “북에 돈 갖다 바칠 것이냐”

유 “불법 대북송금 잘 된 건가”

문 “남북정상회담 역사적 결단”

안 “모든 역사에는 공과 있다”

심 “언제적 대북송금 특검 얘긴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두 번째 대선 TV토론에 앞서 대통령 후보들이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이번 대선 토론은 사상 첫 스탠딩 토론으로 진행됐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 자유한국당 홍준표, 바른정당 유승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국민의당 안철수(왼쪽부터). 국회사진기자단

대선 역사상 처음으로 후보들이 원고도 없이 120분간 서서 진행한 19일 토론은 말 그대로 ‘난상토론’이었다. 초미의 관심사인 외교안보와 경제ㆍ복지를 주제로 다뤘지만 한낱 말싸움 수준에 그쳤다. 북한의 6차 핵실험과 장거리미사일 발사위협이 고조되는 엄중한 한반도 정세와는 아랑곳없이 색깔론을 들먹였고, 해묵은 대북송금 특검과 유엔 북한 인권결의안 문제를 끄집어내며 시간만 낭비하는 말꼬리 잡기 수준에 불과했다.

문재인ㆍ안철수 후보의 양강 대결로 대선 초반 구도가 형성된 가운데 이날 TV토론은 이번 대선 판도의 최대 분수령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러나 결과는 기대에 크게 미치지 못했다. 외교안보 분야 토론에서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유승민 바른정당 두 보수진영 후보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겨냥해 과거 정상회담 대가로 북한에 지원한 대북송금 특검을 물고 늘어지면서 토론은 시작부터 변질됐다. 홍 후보는 문재인 후보를 향해 “김대중정부 때 22억 달러, 노무현정부 때 44억 달러가 북으로 넘어갔다”며 “대통령이 되시면 북한과 협상해야 하는데, 돈을 갖다 바칠 것이냐”고 캐물었다. 이어 유 후보는 문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싸잡아 “불법으로 지원한 대북송금이 잘 된 건가”라며 가세했다.

문 후보와 안 후보는 방어에 나섰지만 역부족이었다. 문 후보는 “김대중정부 당시 남북정상회담 연 것은 남북관계를 획기적으로 개선한 역사적 결단”이라고 주장했고 안 후보는 “모든 역사에는 공과 과가 있고 평화통일을 위해 가는 경로만이 다를 뿐”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나 유 후보가 “돈을 퍼주면서 평화를 구걸한 것”이라고 혹평하면서 양측의 설전은 그치지 않았다. 이에 심상정 정의당 후보가 “대선후보들이 언제적 대북송금 특검만 갖고 얘기할 건가”라고 일침을 놓았고 그제서야 공방을 벌이던 4명의 후보들은 일제히 입을 닫았다. 이미 토론회 시간의 절반 이상이 지난 시점이었다. 이외에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배치와 군 복무기간 단축이 테이블에 올랐지만 기존에 후보들이 밝힌 입장에서 한 걸음도 나아가지 못했다.

경제분야 토론도 겉돌기는 마찬가지였다. 박근혜정부의 기조인 증세 없는 복지가 가능한지를 놓고 유 후보와 심 후보가 한동안 문 후보를 공박했지만 정책 및 공약의 구체적인 수치 및 내용을 두고는 서로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이해 할 수가 없다”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는 말만 반복했다. 안철수 후보는 경제분야 토론에서 아동수당 공방 와중에 1차 토론에서 화두가 됐던 ‘적폐 문제’로 문 후보를 공격하는 뜬금없는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류재성 계명대 교수는 “원고 없는 토론이라 후보들의 역량이 고스란히 드러난 측면은 긍정적이지만, 1위 후보에 대한 집중 공격으로 흐르는 등 쏠림 현상이 심했다”며 “후보들 모두가 룰을 제대로 숙지하지 못해 디테일한 정책 공방이 이뤄지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김광수 기자 rollings@hankookilbo.com

- 한국일보 페이스북 라이브폴 현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