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10년간 연봉 21% 오를 때 세금은 75% 껑충 뛰었네

허서윤 입력 2017.04.18. 15:04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숫자로 보는 세상]

/사진=게티이미지뱅크
◆3.65배

근로자의 평균 급여가 지난 10년간 21% 오르는 데 그친 반면 세금은 75%나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납세자연맹이 국세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1인당 근로자 평균 연봉은 2006년 4047만원에서 2015년 4904만원으로 21%(857만원) 증가했다. 반면 1인당 근로소득세 결정세액은 같은 기간 175만원에서 306만원으로 75%(131만원)나 뛰었다. 근로소득세 인상률이 급여 인상률보다 3.65배 높은 것이다. 총급여에서 결정세액이 차지하는 비율인 실효세율은 2006년 4.32%에서 2015년 6.24%로 1.92%포인트 증가했다.

◆12.1%

지난해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일명 김영란법)' 시행에도 골프장 영업에는 별다른 지장이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가 발표한 2016년 골프장 경영 실적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골프장 265개 영업이익률은 12.1%로 2015년보다 0.8%포인트 늘었다. 특히 접대 골프와 연관성이 적은 대중 골프장 영업이익률은 29.2%에 이르러 2015년(28.5%)보다 0.7%포인트 높아졌다. 회원제 골프장 홀당 이용객은 전년보다 오히려 2% 증가했다. 레저산업연구소는 회원제 골프장이 입장료 할인을 통한 비회원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객단가가 낮아져 영업이익률이 소폭 하락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12년

100만원 정도를 벌어보려는 유혹에 넘어가 자신의 통장을 잘못 매매·임대했다간 최대 12년간 새로 대출을 못 받을 뿐더러 신용카드 이용이 제한되는 등 불이익을 받을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금감원은 지난해 인터넷상 불법금융광고를 모니터링해 1581건에 대한 조치를 의뢰했다. 유형별로는 통장매매 광고가 566건으로 가장 많았다. 주로 인터넷 블로그나 홈페이지, 카카오톡을 통해 자금 환전, 세금 감면 용도로 통장을 산다는 글을 올리는 형태다. 지난해 적발 건수는 2015년보다 44% 줄었다. 지난해 10월부터 통장매매 광고에 이용된 전화번호는 아예 쓸 수 없도록 이용중지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22명

금융권의 '유리천장'은 여전히 높기만 하다. 금융회사 직원 중 여성이 절반에 육박하지만, 고위직 여성 임원은 찾아보기 어려운 실정이다. 직급을 봐도 회장, 사장, 부사장 등은 거의 없다. 전무가 있지만 상무 이하가 대다수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4대 은행과 3대 생명보험사, 3대 손해보험사, 4대 신용카드사, 6대 증권사 등 금융회사 20곳의 임직원 11만9039명 중 여성 임원은 22명에 불과했다. 이마저도 한 명이 금융회사 두 곳의 임원을 겸직해 사실상 21명이다. 이들 금융회사 20곳 중 11곳에는 아예 여성 임원이 한 명도 없다.

◆1.60%

주택담보대출의 기준금리 역할을 하는 잔액 기준 코픽스 금리가 두 달째 1.60%를 유지했다. 전국은행연합회에 따르면 3월 잔액 기준 코픽스는 1.60%로 전월인 2월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또 3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도 전월과 동일한 1.48%를 유지했다. 이에 따라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내달 15일까지 같은 금리를 유지하게 됐다. 코픽스는 국내 8개 은행의 정기 예·적금, 상호부금, 주택부금, 양도성예금증서(CD) 등 수신금리를 잔액비중에 따라 가중평균해 산출한다.

◆1991년

"대기오염이 행복에 미치는 악영향은 실직이나 배우자 결별 등 인생의 중대사건에 견줄 만하다." 영국 요크대학 사라 나이트와 피터 하울리는 '깨끗한 공기가 당신을 행복하게 해줄 수 있는가?'라는 제목의 연구보고서에서 삶의 만족과 호흡기 질환을 유발하는 대기오염 물질인 질소산화물(NOx) 농도 사이에 '상당한 부정적 상관관계'를 발견했다면서 이같이 비유했다. 이들은 1991년 시작된 에섹스대학의 영국가구패널조사(BHPS)와 2008년 이 조사가 통합흡수된 영국가구종단연구(UKHLS)에서 나온 삶의 만족과 관련한 데이터들과 환경부의 대기오염 세부자료와 비교분석한 뒤 이런 결론을 내렸다.

[허서윤 편집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