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명품시계라더니"..서울시 '랜덤박스' 피해주의보

강지은 입력 2017.04.18. 11:15 댓글 0

그런데 상품 상세페이지와 달리 배송된 제품은 전혀 들어보지 못한 브랜드의 시계였고 상세페이지에도 게시되지 않은 것이었다.

서울시가 시 전자상거래센터에 램덤박스 관련 소비자 피해상담 요청이 급증함에 따라 18일 '피해주의보'를 발령하고 주요 피해사례를 공개했다.

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에 접수된 랜덤박스 관련 소비자 피해상담을 보면 2015년에는 휴대폰 케이스·보조배터리 등의 휴대폰용품(25건)이 다수를 차지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강지은 기자 = #.소비자 A씨는 유명 브랜드의 향수, 시계, 화장품 등을 무작위로 박스에 담아 뽑기 형태로 판매하는 이른바 '랜덤박스(럭키박스)' 업체에서 남성용 최고급 브랜드 시계를 구입했다. 그런데 상품 상세페이지와 달리 배송된 제품은 전혀 들어보지 못한 브랜드의 시계였고 상세페이지에도 게시되지 않은 것이었다.

#.소비자 B씨는 또 다른 랜덤박스업체에서 상품 후기를 꼼꼼히 살펴본 뒤 향수를 구매했다. 하지만 배송된 제품은 실제 구매한 금액보다 저렴하고 유해성분이 포함된 것이었다. B씨는 환급을 요청했지만 거부당했고 판매업체는 부정적인 후기를 삭제하거나 불만을 표시하는 글을 무시하고 있다.

서울시가 시 전자상거래센터에 램덤박스 관련 소비자 피해상담 요청이 급증함에 따라 18일 '피해주의보'를 발령하고 주요 피해사례를 공개했다.

랜덤박스는 원래 유통업체나 제조업체들이 판매상품의 재고처분을 목적으로 연말 또는 연초에 제품을 재구성해 판매하는 것을 일컫는다.

그러나 최근에는 유명 브랜드의 상품을 무작위로 담아 판매하는 것으로 변모, 랜덤박스 제품만을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온라인쇼핑몰이 증가할 정도로 하나의 제품군으로 자리 잡았다.

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에 접수된 랜덤박스 관련 소비자 피해상담을 보면 2015년에는 휴대폰 케이스·보조배터리 등의 휴대폰용품(25건)이 다수를 차지했다.

하지만 지난해부터는 시계(32건), 향수(31건), 화장품·미용용품(20건), 의류·패션용품(12건) 등의 피해상담이 많이 접수되고 있다.

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는 신고접수된 업체를 대상으로 소비자에게 배송되는 전체상품 사진을 게시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그러나 업체들은 여전히 중요한 정보는 작은 글씨로 기재하는 등 '꼼수'를 부리고 있다.

특히 판매자들은 랜덤박스 상품 특성상 랜덤박스를 개봉하면 그 가치가 훼손되기 때문에 단순변심으로 인한 교환·반품은 절대 어렵다는 입장이다.

천명철 서울시 공정경제과장은 "소비자들이 정확한 정보를 확인하고 상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실제 배송되는 저가 상품들을 모두 공개하도록 하는 등 소비자 피해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kangzi87@newsis.com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