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겨레

'복면후보' 이재오 "MB 4대강 사업? 아주 잘했다"

이승준 입력 2017.04.18. 10:56 수정 2017.04.18. 14:16 댓글 0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선 후보가 "지금 보수라고 말하는 사람들은 사이비 보수, 가짜 보수다"라며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를 정면으로 비판했다.

이명박 정부의 실세였던 이 후보는 18일 <시비에스>(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지금 보수라는 게 없다"며 "무슨 보수라는 게 무슨 무속신앙도 아니고 이게 무슨 광신도들이 하는 것도 아니잖냐"며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무너진 보수의 현실을 꼬집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보수' 내세우는 홍준표·유승민 정면 비판
"개헌한다면 1년짜리 대통령도 좋다" 강조
"대통령 당선되면 4대강 수질 개선할 것"

[한겨레]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선 후보가 “지금 보수라고 말하는 사람들은 사이비 보수, 가짜 보수다”라며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를 정면으로 비판했다.

이명박 정부의 실세였던 이 후보는 18일 <시비에스>(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지금 보수라는 게 없다”며 “무슨 보수라는 게 무슨 무속신앙도 아니고 이게 무슨 광신도들이 하는 것도 아니잖냐”며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무너진 보수의 현실을 꼬집었다. 그는 “보수적 가치관으로 지금까지 권력을 우려먹으면서 남은 것은 부패, 부정, 부도덕, 정의가 아닌 것 이런 것만 지금 보수가 뒤집어쓰고 지금 감옥에 갔다”며 “대한민국의 보수는 죽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진짜 보수’라고 내세우는 것에 대해서도 “그건 그사람 말이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앞서 17일 국회에서 “대선 후보들끼리 얼굴, 이름을 가리고 토론하자”며 복면을 쓰고 기자회견을 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에 대해 그는 “기존의 선입견을 다 버리고 그 후보들의 주장 하나만 듣고 선택하게 하려면 얼굴을 다 가리고 이름, 기호, 당 이런 정파, 지역색 다 떠나서 완전 백지상태에서 어떤 주장이 가장 이 시기에 필요한 주장인가 국민들이 선택하게 하자는 것이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그는 “1년 안에 개헌을 하고 1년 이후에 개정된 이 새로운 헌법 위에서 대선을 다시 해서 나라를 새롭게 이끌어간다 하는 것이 제 첫 번째 주장이다”며 “개헌과 행정부의 개편과 선거제도를 바꿔서 탄핵 이후에 새로운 나라를 만들어가려면 나라의 큰 틀을 바꿔야 한다”고 대선 출마 이유를 밝혔다. 이 후보는 “개헌만 된다면 대통령 1년만 해도 괜찮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그렇다. 1년 안에 새로운 나라의 틀을 만들어놓고 그 틀 위에서 새로운 선거가 이루어져서 7공화국이 제대로 운영되도록 하겠다는 것이 제 주장이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사업에 대해서는 “4대강 사업은 아주 잘했고 그 4대강 사업 보완을 하기 위해서 이번에 제가 대통령이 되면 4대강으로 흘러들어오는 오염된 공장 폐수, 생활 폐수, 환경 폐수를 지천, 하천에서부터 정비를 해서 4대강의 수질을 더 좋게 만들 것이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승준 기자 gamja@hani.co.kr

◎ 정치BAR 페이스북 바로가기
◎ 정치BAR 텔레그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