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갤럭시S8 개통 앞두고 '붉은 액정' 품질 논란

김재섭 입력 2017.04.17. 20:36 수정 2017.04.18. 09:26

삼성전자 '갤럭시S8'과 '갤럭시S8 플러스'가 개통을 하루 앞두고 액정 품질 논란이 일고 있다.

17일 삼성전자 스마트폰 관련 커뮤니티에는 갤럭시S8의 붉은 액정 문제를 지적하는 글이 잇따라 오르고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17일까지 갤럭시S8 예약구매 신청을 받은 데 이어 18일부터 개통을 시작한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먼저 받은 소비자들 스마트폰 커뮤니티에 문제 제기
삼성전자 "각도 따라 달리 보일 수 있고 보정도 가능"

[한겨레]

사진 출처:루리 웹

삼성전자 ‘갤럭시S8’과 ‘갤럭시S8 플러스’가 개통을 하루 앞두고 액정 품질 논란이 일고 있다. 예약구매로 기기를 먼저 받아본 소비자들 가운데 일부가 액정에서 붉은 색이 너무 강하게 표현돼 불편하다는 불만이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품질 문제가 아니라는 입장이다.

17일 삼성전자 스마트폰 관련 커뮤니티에는 갤럭시S8의 붉은 액정 문제를 지적하는 글이 잇따라 오르고 있다. 붉은 액정 현상 문제로 유지보수센터를 찾았다가 수리를 받지 못하고 교환하게 됐다는 내용의 글도 보인다. 일부 사용자들은 “붉은 액정 현상이 화면 전체에 고르게 나타나는 게 아니라 특정 부위에선 심한 것 같다”고 말했다. 화면 상·하단 끝부분과 양 옆의 엣지 주위에만 유독 붉은 기가 많이 돈다는 것이다. 붉은 액정 현상 상태로는 카메라로 꽃 등을 찍었을 때 실제와 다른 색감이 나올 수 있다는 전문가 지적도 달린다. 붉은 액정이란 디스플레이가 붉은 색상을 더 강하게 표현하는 현상으로, 원본 사진이나 영상보다 색감이 붉어 보기에 다소 거슬릴 수 있다.

비슷한 문제제기가 계속되면서 삼성전자가 프리미엄 스마트폰에 채택한 유기발광다이오드(AMOLED) 디스플레이 문제 아니냐는 의혹까지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는 갤럭시S8의 색 밸런스를 맞추기 위해 ‘딥 레드’란 기술을 채택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색 밸런스를 제대로 맞추지 못한 것 같다. 대량 생산을 서두르다보니 생긴 문제가 아닌지 짐작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품질 문제가 아니고 휴대전화 자체 기능으로 조정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삼성전자는 “사용자에 따라 호감을 갖는 색깔이 다른데다 보는 각도나 환경에 따라 색깔이 달리 보일 수도 있다. 일정 수준의 색상 치우침 현상은 색상 최적화 설정 기능을 통해 보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17일까지 갤럭시S8 예약구매 신청을 받은 데 이어 18일부터 개통을 시작한다.

김재섭 기자 jskim@hani.co.kr

◎ Weconomy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hani.co.kr/arti/economy/home01.html/
◎ Weconomy 페이스북 바로가기: https://www.facebook.com/econohani/

실시간 주요이슈

2017.08.23. 07:14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