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민주, ARS 기권표 10만명.."黨 선거관리 문제" 지적도

입력 2017.03.27. 22:07 수정 2017.03.28. 07:27

더불어민주당의 27일 호남 경선 결과에서 자동응답시스템(ARS) 투표 중 10만여 표가 기권으로 집계돼 선거관리의 허점을 드러낸 게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민주당이 이날 광주광역시 광주여대 시립유니버시아드 체육관에서 개최한 호남경선에서 문 전 대표가 59.9%(13만3천130표), 안희정 충남지사가 20%(4만4천515표), 이재명 성남시장이 19.7%(4만3천888표)를 각각 얻은 ARS 투표 결과를 발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제된 '사전투표 유출사태'..실제 결과서 유사한 득표율 보여
(광주=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27일 오후 광주 광산구 광주여자대학교 유니버시아드 체육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19대 대통령후보자 호남권역 선출대회에서 후보자들이 개표 결과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 (왼쪽부터 최성 고양시장, 문재인 전 대표, 이재명 성남시장, 안희정 충남지사) minu21@yna.co.kr

(광주=연합뉴스) 박경준 서혜림 = 더불어민주당의 27일 호남 경선 결과에서 자동응답시스템(ARS) 투표 중 10만여 표가 기권으로 집계돼 선거관리의 허점을 드러낸 게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민주당이 이날 광주광역시 광주여대 시립유니버시아드 체육관에서 개최한 호남경선에서 문 전 대표가 59.9%(13만3천130표), 안희정 충남지사가 20%(4만4천515표), 이재명 성남시장이 19.7%(4만3천888표)를 각각 얻은 ARS 투표 결과를 발표했다. 기권표는 10만4천25표에 달했다.

이 같은 결과가 발표된 직후 민주당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는 기권처리된 표가 너무 많다는 취지의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ㅇㅇ'라는 닉네임의 한 시민은 "ARS 무효표 10만 장난하냐? 그렇게 크게 했으면 제대로 해야될 것 아닌가"라면서 "돈 낭비를 하나. 민주당에 정이 똑 떨어진다"라는 글을 올렸다.

또 다른 글에서는 "주소, 주민번호, 인증번호까지 번거롭게 해서 투표 의사를 밝힌 사람이 투표를 안 한다? 이건 정말 아니라고 본다"면서 "이해가 안 간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2∼3위 후보 진영에서도 이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이다.

특히 지난 22일 투표소 투표 결과로 추정되는 자료가 유출되는 '사고'가 있었던 터라 더욱 민감하게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실제 이날 발표된 사전투표 결과에서 문 전 대표가 65.2%(8천167표)로 1위를 기록했고, 안 지사가 19.6%(2천451표), 이 시장이 14.9%(1천862표)를 기록한 내용은 유출된 자료와 '경향성' 면에서 거의 흡사했다. 당시 퍼졌던 광주지역 득표결과 자료를 보면 문 전 대표는 60.72%, 안 지사는 19.46%, 이 시장은 19.42%였다.

안 지사측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10만 표면 좀 많은 것 같다"면서 "당장 알아보고 필요한 경우 문제제기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장 측 관계자도 통화에서 "투표를 했는데 무효표가 된 것인지, 아예 투표를 안 한 것인지 당에서 확인을 해주지 않고 있다"면서 "문제의 소지가 있는지를 내부 회의에서 검토한 뒤 당에 확인을 공식 요청할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지난 25∼27일 호남권 선거인단을 대상으로 ARS 투표를 한 민주당은 첫날인 25일 5번 전화를 시도한 뒤 26일 오전에 '당으로 연락을 달라'는 내용의 안내메시지를 보내고, 여기에도 응답을 하지 않을 경우 기권표 처리를 했다고 알려졌다.

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정당한 절차로 진행됐다"면서 "문제 될 것은 없다"라고 말했다.

hrse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