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인명진 "보수 후보 단일화?..떡 줄 사람은 생각도 안 하는데 김칫국 마시고 있다"(종합)

오상도 입력 2017.03.21. 14:53 수정 2017.03.21. 14:57

인명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1일 보수진영 후보 단일화와 관련, "떡 줄 사람은 생각도 안 하는데 (상대가) 김칫국을 마시고 있다"고 일갈했다.

인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보수 후보 단일화를 위해 바른정당과 접촉하느냐'는 질문에 "당 대표로서 기분 나쁜 건 어떤 당은 한국당이란 (단일화를) 안 한다고 하는데 우리도 똑같은 마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성기호 기자] 인명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1일 보수진영 후보 단일화와 관련, "떡 줄 사람은 생각도 안 하는데 (상대가) 김칫국을 마시고 있다"고 일갈했다.

인명진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가운데)


인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보수 후보 단일화를 위해 바른정당과 접촉하느냐'는 질문에 "당 대표로서 기분 나쁜 건 어떤 당은 한국당이란 (단일화를) 안 한다고 하는데 우리도 똑같은 마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최근 단일화 거부 표현들이) 개인적 의견이고 생각이며, (공인으로서) 할만한 것은 아니다"면서 "그런 기분에 따라 자기들이 (단일화를) 하자고 하면 우리가 해야 하느냐"고 되물었다.

또 "(후보 단일화는) 각 당의 경선이 끝나서 후보가 확정된 다음에 상대방이 어떤 후보가 되느냐에 따라 많은 영향을 받는다. (4명의) 한국당 최종 경선 참여자들의 입장이 모두 달라 당론으로 정한 것이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정치는 생물인 만큼 후보에 따라 어떤 지형으로 대선 판도가 진행될지에 따라 당과 후보가 긴밀하게 협력하며 결정할 것"이라고 못박았다.

예전 언급했던 '깜짝 놀랄 한국당 예비 후보'에 대해선 "비밀인데 나중에 회고록에 쓰면 안 되느냐"며 농을 던졌다. 인 위원장은 한국당 경선에 참여할 적어도 세 명의 놀랄 만한 후보가 있다고 거론해왔으나, 이들이 모두 경선에 참여했는지, 일부가 이를 거절했는지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