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광주시 신창지구 차량 소음 문제 해결 '골머리'

입력 2017.03.21. 14:53

광주시가 신창지구를 지나는 제2순환도로 차량 소음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21일 광주시에 따르면 최근 자문회의를 하고 신창지구 2순환로 주변 아파트 단지 소음저감 대책으로 방음터널 건설이 불가피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신창지구는 순환도로를 따라 B, H아파트 등 6천여가구의 아파트 단지가 2005년부터 입주해 있으며 직법 소음피해 대상 아파트는 최소 1천가구가 넘을 것으로 보인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방음터널 공사비 수백억원 뒤집어쓸 판..사업시행자·행정 비난 대두

(광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광주시가 신창지구를 지나는 제2순환도로 차량 소음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수년째 주민들의 집단민원인 데다 수백억 원에 달하는 소음저감 사업비를 시가 고스란히 부담해야 할 형편이다.

애초 택지조성 단계부터 건축 허가 과정에서 녹지공간, 이격거리 확보 등 소음대책 마련에 나 몰라라한 '비싼 대가'라는 비판이 나온다.

21일 광주시에 따르면 최근 자문회의를 하고 신창지구 2순환로 주변 아파트 단지 소음저감 대책으로 방음터널 건설이 불가피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길이는 신가 지하차도에서 산월 나들목(IC)까지 무려 1천480m에 6차로를 덮는 터널 건설비만 369억원으로 추산된다.

신창지구는 순환도로를 따라 B, H아파트 등 6천여가구의 아파트 단지가 2005년부터 입주해 있으며 직법 소음피해 대상 아파트는 최소 1천가구가 넘을 것으로 보인다.

순환도로와 가까운 곳은 20m가 채 되지 않아 기준치를 크게 웃도는 70.7dB이 측정되기도 했다.

상황이 이런 만큼 주민들은 입주 당시부터 차량 소음대책 수립을 요구하며 강하게 반발해왔다.

문제는 이 막대한 공사비 부담 주체가 불분명하다는 점이다.

광주시는 신창지구를 개발·분양한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내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LH측은 사업이 마무리된 상황에서 부담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아파트 건설업체와 LH를 상대로 제기한 소송에서 입주민이 패소한 점도 시가 비용을 떠안아야 할 우려가 커졌다.

광주시는 2순환도로와 인접한 진월, 풍암동에 아파트를 지어 분양했던 업체부도로 100억원 넘은 예산을 들여 터널을 설치한 바 있다.

광주시는 조만간 LH와 도로 운영사인 광주순환도로와 공사비 분담 협의를 할 예정이지만 여의치 않으면 법원 판단에 맡길 계획이다.

더 큰 문제는 소음문제가 충분히 예견된 상황에서 땅 분양에만 열을 올린 공기업과 소음문제에는 팔짱만 낀 채 건축허가만 내준 지자체 등의 안일한 행정이다.

공공재 성격의 도로에 1km가 넘는 방음터널 설치에 따른 운전자의 불편함과 미관 훼손은 또 다른 부작용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택지개발을 한 곳인 만큼 애초부터 도로 옆은 녹지공간을 조성하거나 이격해 아파트 신축이 이뤄졌어야 했다"며 "공사비 분담 문제는 LH등과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nicepe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