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피의자 朴' 두고 한웅재 부장검사vs유영하 변호사 격돌

김종훈 기자 입력 2017.03.21. 14:32 수정 2017.03.21. 15:07

21일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서울중앙지검 1001호실에서 한웅재 형사8부장검사의 조사를 받고 있다.

이날 한 부장검사는 박 전 대통령에게 재단과 관련, 제3자 뇌물수수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지를 중심으로 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사 출신인 유 변호사는 지난해 11월 박 전 대통령의 변호인으로 선임됐다.

이날 한 부장검사 외에 이원석 특수1부장검사도 박 전 대통령 조사에 투입될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001호 조사실서 조사, 이원석 부장검사도 이어 조사 예정..박 전 대통령 측 유영하·정장현 변호사 교대

[머니투데이 김종훈 기자] [1001호 조사실서 조사, 이원석 부장검사도 이어 조사 예정…박 전 대통령 측 유영하·정장현 변호사 교대]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에 출두해 조사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스1


21일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서울중앙지검 1001호실에서 한웅재 형사8부장검사의 조사를 받고 있다. 박 전 대통령 측 변호인으로는 유영하 변호사가 입회했다.

한 부장검사는 최순실씨(61·구속기소)의 첫 공판 때 법정에서 "대통령이 최씨와 공범이라는 증거는 차고 넘친다"라고 말했던 당사자다. 그는 지난해 10월 검찰 특별수사본부가 처음 출범했을 때부터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 전반을 수사했다. 이 결과 최씨의 공소장에 박 전 대통령이 직권남용·강요죄의 공범으로 적시됐다. 이날 한 부장검사는 박 전 대통령에게 재단과 관련, 제3자 뇌물수수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지를 중심으로 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사 출신인 유 변호사는 지난해 11월 박 전 대통령의 변호인으로 선임됐다. 검찰이 박 전 대통령을 최씨의 공범으로 지목하자 "사상누각" "환상의 집"이라며 수사결과를 부정했다. 유 변호사는 헌법재판소에서 진행된 탄핵심판에서도 박 전 대통령의 법률대리인으로 활동했다. 유 변호사는 헌재의 파면 결정 후 박 전 대통령과 가장 긴밀하게 접촉한 인물로 전해졌다. 그는 최근 박 전 대통령의 삼성동 사저에 하루에 6~8시간씩 머물렀다.

이날 한 부장검사 외에 이원석 특수1부장검사도 박 전 대통령 조사에 투입될 예정이다. 이 부장검사는 2005년 에버랜드 전환사채 저가발행 사건, 2007년 삼성그룹 비자금·로비 의혹 등 굵직한 사건을 담당한 '특수통'으로 꼽힌다. 이 부장검사도 한 부장검사와 함께 지난해 특별수사본부에서 이번 국정농단 사건을 담당했다.

이 부장검사는 삼성이 최씨 딸 정유라씨(21)의 승마훈련을 지원하고, 조카 장시호씨(38·구속기소)의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를 후원한 경위를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특검은 이 과정에서 박 전 대통령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49·구속기소)과 거래를 했다고 보고 뇌물죄를 적용했다.

박 전 대통령 측에선 정장현 변호사가 유 변호사와 교대로 입회할 계획이다. 정 변호사는 부부장검사 출신으로 탄핵심판 대리인단 소속이었다. 그는 헌재 대심판정에서 "이번 국정농단 사건은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의 음해"라며 그의 증인 출석 때까지 탄핵심판 선고를 늦출 것을 주장한 바 있다.

손범규·서성건·이상용·채명성 변호사 등 나머지 변호인들은 조사에 입회하지 않고 조사실에서 대기 중이다. 이들 역시 탄핵심판에서 박 전 대통령의 대리인으로 활동했다.

김종훈 기자 ninachum24@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