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안철수, 호남경선 앞두고 기선 잡기.."본선 승리 자신있다"

입력 2017.03.21. 12:39 수정 2017.03.21. 13:58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안철수 전 대표가 호남 경선을 나흘 앞둔 21일 야권의 심장부인 호남을 찾았다.

안 전 대표는 이어 기자들과 만나 "경선을 앞두고 다시 호남을 찾아뵙고 인사드리게 됐다"며 "이번 경선에 임하면서 누가 본선에서 승리할 수 있을지, 누가 개혁과 동시에 미래를 제대로 준비할 수 있을지 확실히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노인공약 풀어내며 표심 호소.."개혁과 동시에 미래 준비"
(무주=연합뉴스) 이윤승 기자 =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안철수 전 대표가 21일 오전 전묵 무주군 무주리조트에서 열린 대한노인회 노인전문교육원인 우정연수원 개관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7.3.21 love@yna.co.kr

(무주=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안철수 전 대표가 호남 경선을 나흘 앞둔 21일 야권의 심장부인 호남을 찾았다.

지난달 27일 전남 나주에서 지방의원들과 만난 이후 22일 만이다.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박주선 국회부의장과의 3파전 속에서 오는 25일 치러지는 호남지역 경선을 앞두고 승기를 확실히 굳혀놓으려는 전략적 행보로 볼 수 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전북과 광주에서 당원 간담회 등 9개에 달하는 공개 일정을 소화하며 조직을 촘촘히 훑었다. 특히 당의 지역적 기반인 호남에 자신이 '더 좋은 정권교체'를 이룰 적임자라고 호소하는 데 주력했다.

안 전 대표 경선캠프 김철근 대변인은 "'약무호남 시무국가'(若無湖南 是無國家·호남이 없으면 나라가 없다)'의 정신을 되새기기 위한 방문"이라며 "경선 대비는 물론이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본선 경쟁에서 승기를 잡기 위해 이번 주는 호남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전북 무주리조트에서 열린 대한노인회 노인전문교육원인 우정연수원 개관식에 참석했다.

안 전 대표는 이 자리에서 ▲경로당을 '어르신 건강생활 지원센터'로 확대개편 ▲독거노인 공동생활가정 사업 시행 ▲노인 생활체육 활성화 등 노인 맞춤형 정책공약을 대거 내놨다. 호남이 장년·노년층 인구 비율이 높다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무주=연합뉴스) 이윤승 기자 =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안철수 전 대표가 21일 오전 전묵 무주군 무주리조트에서 열린 대한노인회 노인전문교육원인 우정연수원 개관식에 참석해 노인회원과 인사를 하고 있다. 2017.3.21 love@yna.co.kr

안 전 대표는 이어 기자들과 만나 "경선을 앞두고 다시 호남을 찾아뵙고 인사드리게 됐다"며 "이번 경선에 임하면서 누가 본선에서 승리할 수 있을지, 누가 개혁과 동시에 미래를 제대로 준비할 수 있을지 확실히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또 손 전 대표, 박 부의장에 비해 조직력이 떨어진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최선을 다해 열심히 다니면서 많은 분을 만나뵙겠다"며 "저는 본선에서 이길 자신이 있다"고 거듭 자신감을 드러냈다.

캠프도 호남 경선에 '올인'하고 있다. 최경환 경선선거본부장은 지난주부터 대전·광주·부산 등 주요 거점을 직접 방문해 득표 가능성을 점검하고 있다.

안 전 대표도 25일 광주·전남·제주 순회경선 직전 매일 호남을 방문할 예정이다.

캠프 관계자는 "경선 룰이 현장투표 80%여서 일부 조직선거의 우려는 있다"면서도 "그래도 완전국민경선이고 투표소를 시·군·구별로 열기 때문에 여론과 민심을 왜곡한 정도는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다만 호남인은 '정권교체가 가능한 후보가 누구냐'를 기준으로 판단한다. 긴장감을 늦춰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clap@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