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한국당, '채용외압' 의혹 최경환에 또 당원권 정지

입력 2017.03.21. 12:31 수정 2017.03.21. 12:45 댓글 0

자유한국당은 21일 '채용외압' 의혹으로 불구속 기소된 최경환 의원에 대해 재판 결과에 따라 추가 징계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따른 당 위기와 분열 책임으로 지난 1월 당 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정지 3년의 징계를 받았지만, 전날 '채용외압' 의혹으로 기소됨에 따라 당헌·당규에 따라 당원권 정지까지 겹친 것이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재판 결과에 따라 추가징계 여부 결정"
자신의 지역구 사무실에서 일하던 인턴 직원을 중소기업진흥공단에 특혜 채용되도록 압력을 행사한 의혹을 받는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이 지난 4일 오전 경기도 안양시 수원지방검찰청 안양지청에 조사를 받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자유한국당은 21일 '채용외압' 의혹으로 불구속 기소된 최경환 의원에 대해 재판 결과에 따라 추가 징계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김경숙 부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검찰 기소에 따라 당원권 정지 요인이 추가됐다"며 "이는 '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당원은 기소와 동시에 당원권이 정지된다'는 윤리위 규정 22조를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따른 당 위기와 분열 책임으로 지난 1월 당 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정지 3년의 징계를 받았지만, 전날 '채용외압' 의혹으로 기소됨에 따라 당헌·당규에 따라 당원권 정지까지 겹친 것이다.

김 부대변인은 "한국당은 앞으로도 위법행위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하며, 국민 눈높이에 맞춘 쇄신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 의원은 지난 2013년 박철규 전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에게 자신의 지역구 사무실에서 일한 인턴직원 황모씨를 채용하라고 압박, 황씨를 중진공 채용에 합격하도록 한 혐의(직권남용과 권리행사 방해, 강요 등)로 전날 불구속 기소됐다.

firstcircle@yna.co.kr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