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孫 "安, 더 단련돼 다음 지도자로"..安 "본선승리 자신"

김대홍 기자,김동규 기자 입력 2017.03.21. 12:00

손학규 국민의당 대선 경선후보가 경쟁 상대인 안철수 전 대표에 대해 '더 단련해서 다음 지도자로 나서야 한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안 전 대표는 '누가 본선에서 승리할 것인지를 판단해 달라'고 응수했다.

손학규 후보는 21일 오전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가진 전북지역 기자회견을 통해 "지금 민심은 안철수 전 대표가 정치적으로 더 단련돼 다음 지도자로 나서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News1

(전북=뉴스1) 김대홍 기자,김동규 기자 = 손학규 국민의당 대선 경선후보가 경쟁 상대인 안철수 전 대표에 대해 ‘더 단련해서 다음 지도자로 나서야 한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안 전 대표는 ‘누가 본선에서 승리할 것인지를 판단해 달라’고 응수했다.

손학규 후보는 21일 오전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가진 전북지역 기자회견을 통해 “지금 민심은 안철수 전 대표가 정치적으로 더 단련돼 다음 지도자로 나서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손 후보는 국민의당 대선 경선 상대인 안철수 전 대표를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중요한 것은 시중의 민심”이라며 “안 전 대표의 리더십이 지금 국민들로부터 어떤 평가를 받고 있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안 전 대표는 정치를 적극적으로 더 단련을 해서 다음 지도자로 나서야 한다고 많은 국민과 당원들이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손 후보는 본인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느냐는 물음에는 “경선 상대인 분께 그렇게 말할 수 있겠느냐”면서 “그런 말씀은 삼가는게 좋겠다”고 한 걸음 물러섰다.

비슷한 시간 전북 무주에서 열린 대한노인회 우정연수원 개관식에 참석한 안철수 전 대표는 “ 본선에서 누가 승리할 것인지 개혁과 동시에 미래를 어떻게 준비하는지를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다른 경선 후보들에 비해 조직에서 열세를 어떻게 극복할 것이냐는 물음에 대해서는 “최선을 다해 열심히 다니면서 많은 분들을 만나 뵙겠다”면서 “누가 본선에서 승리할 수 있는가를 지켜봐달라”는 말을 반복했다.

손 후보가 언급한 ‘다음 지도자 출마’에 대해서는 짧게 미소를 지은 뒤 “이미 토론회에서 말씀드린 대로”라고 답했다.

95minky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