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유승민-남경필, 2차 토론서 '보수 단일화' 또 충돌

박세희 기자 입력 2017.03.21. 12:00

바른정당 대선후보인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의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는 가운데 21일에는 부산에서 두 번째 정책토론회가 열렸다.

이날 오후 부산국제여객터미널에서 진행된 토론회에선 유 의원의 '칼퇴근법', 남 지사의 '사교육 폐지' 등 정책 공약과 보수 후보 단일화 등 대선 전략을 두고 열띤 토론을 벌였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바른정당 유승민(왼쪽)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가 20일 여의도 KBS본관에서 열린 ‘2017대선 후보자 경선토론’에 참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국민정책평가단 1030명 참석

劉 “칼퇴근법” 南 “사교육 폐지”

경선 진행 불구 지지율 ‘저조’

바른정당 대선후보인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의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는 가운데 21일에는 부산에서 두 번째 정책토론회가 열렸다.

이날 오후 부산국제여객터미널에서 진행된 토론회에선 유 의원의 ‘칼퇴근법’, 남 지사의 ‘사교육 폐지’ 등 정책 공약과 보수 후보 단일화 등 대선 전략을 두고 열띤 토론을 벌였다.

특히 이번 토론회는 국민정책평가단이 직접 참석한 첫 번째 토론회인 데다 영남권 국민정책평가단이 1030명(전체 4000명)으로 수도권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아 당 안팎의 관심이 집중됐다. 영남권 국민정책평가단 대상의 전화면접조사 결과는 이날 밤에 발표된다.

지난 19일 광주MBC에서 한 1차 정책토론회 후 호남권 국민정책평가단 대상의 전화면접조사에서는 유 의원이 183명의 선택을 받아, 107명의 선택을 받은 남 지사보다 앞섰다.

두 사람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에 대해서도 입장 차를 보였다. 유 의원은 “국가 지도자였던 품위와 품격을 생각해 불구속 기소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고, 남 지사는 “모든 국민은 법 앞에 평등하다. 정치권에서 왈가왈부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비판했다.

양 캠프 간 신경전도 격화하고 있다. 19일 정책토론회 후 남 지사 측은 “서로 투표 독려 문자메시지를 돌리지 않기로 했으나 유 의원 쪽에서 이를 어기고 자신을 지지해 달라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냈다”고 문제를 제기했고 유 의원 측은 “문자메시지를 보내지 않기로 합의했다고 들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후보들 간의 치열한 경쟁과 달리 국민들의 관심은 끌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도 계속되고 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YTN 라디오에 출연해 “(박 전 대통령) 탄핵을 찬성한 측에서도 우리 지지 세력이 없고, 탄핵을 반대한 측에서도 우리 지지 세력이 없는 게 가장 큰 원인”이라며 “이런 난국을 어떻게 타개할 것인지를 두고 우리 내부에도 의견 대립이 있는데 상황별로 대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세희 기자 saysay@munhw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