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홍수 긴급재난문자 발송 시간 3분 이내로 줄인다

김봉수 입력 2017.03.21. 12:00

지난해 10월 태풍 차바 당시 20분 이상 걸려 피해를 키웠던 홍수 정보 통보 시간이 3분 이내로 단축된다.

이와 관련 국민안전처는 국토교통부와 함께 한강ㆍ낙동강ㆍ영산강ㆍ금강 등 4대강 홍수통제소간 자동화된 긴급재난문자(CBS) 발송 체계를 구축한다고 21일 밝혔다.

앞으로 각 홍수통제소가 홍수 경보ㆍ예보ㆍ주의보 등을 발령하면 3분안에 예보문이 자동 생성돼 국민안전처의 상황실 승인을 거쳐 해당 지역 주민들에게 자동으로 긴급재난문자가 발송된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안전처-국토교통부, 4대강 홍수통제소-안전처 연계시스템 구축해 5월부터 서비스..20분 걸리던 긴급재난문자, 3분 이내 발송한다
5일 태풍 '차바'의 영향으로 물에 잠긴 울산 시내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지난해 10월 태풍 차바 당시 20분 이상 걸려 피해를 키웠던 홍수 정보 통보 시간이 3분 이내로 단축된다.

이와 관련 국민안전처는 국토교통부와 함께 한강ㆍ낙동강ㆍ영산강ㆍ금강 등 4대강 홍수통제소간 자동화된 긴급재난문자(CBS) 발송 체계를 구축한다고 21일 밝혔다.

앞으로 각 홍수통제소가 홍수 경보ㆍ예보ㆍ주의보 등을 발령하면 3분안에 예보문이 자동 생성돼 국민안전처의 상황실 승인을 거쳐 해당 지역 주민들에게 자동으로 긴급재난문자가 발송된다. 위험 지역의 주민들에게 홍수 정보를 제공해 대피할 수 있는 여유를 갖게 해준다는 얘기다.

홍수 예보 긴급재난문자 발송시스템 개선안. 국민안전처 제공

이같은 시스템 구축은 지난해 10월 5일 태풍 차바로 인해 울산 태화강이 범람할 당시 긴급재난문자 늑장 발송의 문제점이 드러나면서 추진됐다. 당시 긴급재난문자 송신에 20분 이상이 걸리면서 주민 대피가 늦어지는 바람에 사망 3명 차량 1500여대 침수 등 큰 피해를 입었었다. 홍수통제소에서 팩스로 정보를 국민안전처에 보내고 이를 접수한 안전처가 발령 문구ㆍ통보 지역을 수기로 입력한 후 발송하는 과정을 거쳐야 했기 때문이다.

안전처는 국토부와 협의해 이달 중 시스템 연계를 완료한 후 4월 중 시험 운영하고 5월부터 서비스를 개시할 계획이다.

안전처 김희겸 재난관리실장은 "국민의 불안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홍수발생 상황을 실시간으로 전파하고 상시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해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