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박 前대통령 소환>주요 대선주자 "법·원칙 따라 엄정 수사" 한목소리

장병철 기자 입력 2017.03.21. 11:55

주요 대선주자들은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에 소환된 데 대해 한목소리로 법과 원칙을 강조하며 검찰의 엄정한 수사와 박 전 대통령의 성실한 수사 참여를 촉구했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대선 캠프 측 박광온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에서 "박 전 대통령이 진실 검증대 앞에 섰다"며 "박 전 대통령은 모든 진실을 밝히고 용서를 구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는 것을 알기 바란다"고 말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文 “檢, 명백히 진실 밝혀야”

李 “朴 구속… 靑 압수수색”

한국당 주자들 “불구속 수사”

주요 대선주자들은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에 소환된 데 대해 한목소리로 법과 원칙을 강조하며 검찰의 엄정한 수사와 박 전 대통령의 성실한 수사 참여를 촉구했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대선 캠프 측 박광온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에서 “박 전 대통령이 진실 검증대 앞에 섰다”며 “박 전 대통령은 모든 진실을 밝히고 용서를 구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는 것을 알기 바란다”고 말했다.

같은 당 안희정 충남지사 측 강훈식 대변인 역시 이날 논평에서 “검찰은 법과 정의에 성역이 없다는 것을 스스로 보여줘야 한다”며 “낡은 시대를 마무리하고 새로운 시대교체의 출발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재명 성남시장 측은 “검찰은 혐의를 부인하고 증거인멸마저 우려되는 박 전 대통령을 구속수사하고 청와대를 압수수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국민의당 경선 주자인 안철수 전 대표는 “검찰은 국민, 법만 보고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며 “박 전 대통령도 당당하게 책임지는 자세로 임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은 “나라를 무정부 상태로 만들고 경제 피폐와 안보 위기 등에 대해 사과하고 용서를 구했어야 했다”고 강조했다.

바른정당 대선 주자인 남경필 경기지사는 “모든 국민은 법 앞에 평등하다”며 “법치주의에 따라 절차가 진행될 것이고, 사법부의 판단에 따르면 된다”고 언급했다. 같은 당 유승민 의원은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를 하되 국격을 생각해 불구속 수사를 하는 게 좋겠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정의당 대선후보인 심상정 대표는 “(박 전 대통령의 포토라인 발언이) 단 두 마디였다. 그 자리에 서면 약속이나 한 듯 내뱉는 성의 없는 말뿐이었다”며 “일말의 기대로 박 전 대통령의 입을 쳐다봤던 국민 입에서는 탄식이 터져 나온다”고 지적했다.

박 전 대통령이 소속된 자유한국당은 약속이나 한 듯 불구속수사를 주장했다. 한국당 대선 주자인 이인제 전 최고위원은 “모든 언론이 주시하고 사실상 삼성동 자택에 연금된 상태나 다름없다. 불구속 수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장병철 기자 jjangbeng@munhw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