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손학규 "안철수, 새로운 정치 의욕만으로 되지 않아"

전북CBS 도상진 기자 입력 2017.03.21. 11:43

국민의당 손학규 경선후보는 안철수 전 대표에 대해 "새 정치는 말이나 의욕만으로 되지 않고 실제 운영할 능력이 있어야 한다"며 "더 단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손학규 경선후보는 21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에서 "안철수 전 대표는 정치를 더 단련해서 다음 지도자로 나서야 한다고 국민과 당원들이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손학규 '안철수 더 단련해 다음 지도자로 나와야'
국민의당 손학규 경선후보가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농업과 전북 관련 공약을 말하고 있다. (사진=도상진 기자)
국민의당 손학규 경선후보는 안철수 전 대표에 대해 "새 정치는 말이나 의욕만으로 되지 않고 실제 운영할 능력이 있어야 한다"며 "더 단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손학규 경선후보는 21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에서 "안철수 전 대표는 정치를 더 단련해서 다음 지도자로 나서야 한다고 국민과 당원들이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손 후보는 "안철수 후보가 국민의당을 만들고 지난 총선에서 3당을 굳히는 역할을 했지만 새로운 정치는 의욕만으로 되지 않는다"며 "국민들은 나라를 경영하는 리더십을 평가하는데 자신은 그 점에서 능력과 경험이 있다"고 비교 우위에 있음을 역설했다.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에 대해서는 "만나는 사람들로부터 누가 찍길래 문재인 전 대표가 지지율 30% 넘게 나오는지 모르겠다"는 말을 듣고 있다면서 평가 절하했다.

손 후보는 대선 후 국민의당이 통합될 것이라는 문재인 대표의 발언은 "사정기관을 통해 의원들의 약점을 잡아 정계 개편하려는 생각을 하는 것 아니냐"며 "구시대 권위주의 사고방식을 가지고 있다"고 비난했다.

한편 손학규 경선후보는 진정한 식량주권시대를 열겠다면서 이를 위한 농업정책 공약을 발표했다.

공약에는 농산물 계약 수매제 도입과 식량주권 위한 쌀 농가 소득증대, 전염병 없는 가축방역 시스템, 식량안보와 자급률 제고 통일농업 추진, 도농 직거래 생활협동조직 육성, 농어촌 복지 확대가 포함됐다.

손 후보는 전북공약으로 혁신도시와 새만금을 연계한 국가식품클러스터 2단계 사업, 혁신도시 농생명 특화 국제금융허브 조성, 탄소소재부품 4.0 프로젝트를 제시했다.

또 새만금과 관련해서는 전북의 지속적인 부담이 돼서는 안 된다며 돈 때문에 미적거리는 일은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전북CBS 도상진 기자] dosj44@c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