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野, 朴전대통령 검찰소환에 촉각..구속 여부엔 '속내 복잡'

입력 2017.03.21. 11:31 수정 2017.03.21. 14:27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권은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두한 것과 관련,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면서도 이후 대선 구도에 미칠 영향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야당 지도부나 대선주자들 역시 이를 의식한 듯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 여부에 대해서는 입장을 내지 않는 등 신중한 태도로 일관했다.

우선 야권은 겉으로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검찰에 촉구하는 등 공세 국면을 이어갔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보수층 결집 부를까" 수위조절.."구속문제 거론 자체 안좋아"
셈법 갈리는 주자들.."구속하면 文에 유리? 불리?"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권은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두한 것과 관련,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면서도 이후 대선 구도에 미칠 영향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특히 야권 일각에서는 박 전 대통령을 너무 몰아붙인다면 보수층이 결집할 우려도 있어 부담스럽다는 의견도 나온다.

야당 지도부나 대선주자들 역시 이를 의식한 듯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 여부에 대해서는 입장을 내지 않는 등 신중한 태도로 일관했다.

그러면서도 물밑에서는 박 전 대통령 구속 여부에 따른 주자들의 득실을 따져보는 등 셈법이 복잡하게 얽히는 모습을 보였다.

우선 야권은 겉으로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검찰에 촉구하는 등 공세 국면을 이어갔다.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각종 의혹으로 이번 조기 대선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게 된 만큼 검찰 수사를 계기로 확실히 정국의 주도권을 쥐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민주당 박경미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박 전 대통령의 반성이나 사과, 국민통합 메시지도 없었다"며 "검찰은 조직의 명운을 걸고 자연인 박근혜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민의당 장진영 대변인 역시 논평에서 "피의자 박근혜 씨에 대한 수사에 검찰은 조직의 명운을 걸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야권은 강공으로만 일관하지 않고 박 전 대통령 측에 대한 '예우'를 언급하기도 했다.

장 대변인은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를 갖추고 망신주기식 수사나 수사내용 흘리기와 같은 반칙은 절대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박 전 대통령의 구속 여부에는 야권에서도 말을 아끼는 모습이었다.

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구속 여부 등은 그 결과에 따라 조치가 이뤄지리라 본다"며 "법 앞에 만인이 평등하다는 원칙이 지켜져야 한다"고 밝혔다.

대선주자들도 구속 여부에 대한 언급은 조심스러워했다.

문재인 전 대표 경선캠프의 수석대변인인 박광온 의원은 이날 논평에서 "박 전 대통령은 모든 진실을 밝히고 용서를 구하는 게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고 강조하면서도 구속문제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문 전 대표는 지난 12일 헌재의 박 전 대통령 파면 결정 이후 기자들과 만나 "구속이냐 불구속이냐는 문제는 대선주자들이 언급해 영향을 미치는 건 적절하지 못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힌 바 있다.

안희정 충남지사 측 이철희 의원도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에서 "여론이나 정치적 유불리 차원에서 이 문제가 거론되는 것은 좋지 않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다만 이재명 성남시장 측 김병욱 대변인은 입장문에서 "검찰은 혐의를 부인하고 증거인멸마저 우려되는 박 전 대통령을 구속수사하고 청와대를 압수수색해야 한다"고 강도 높은 공세를 폈다.

금태섭 전략기획위원장도 CBS라디오에서 "박 전 대통령은 이전에 검찰, 특검의 여러 차례 소환에 응하지 않았다. 구속하는 것이 당연히 맞지 않나"라는 의견을 냈다.

박 전 대통령의 구속 등 신병처리를 두고는 주자간 셈법도 갈리는 모습이다.

특히 선두 주자인 문 전 대표의 경우 이번 국면을 주도한 야권 지도자 중 하나로서, '국민통합'의 면모를 부각하려면 박 전 대통령이 구속되지 않는 것이 낫다는 의견이 야권 안팎에서 나온다.

반대로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은 TBS라디오에 나와 "박 전 대통령이 구속된다면 결국 (보수와 진보의) 대결구도가 선명해지면서 문 전 대표가 가장 유리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안 지사의 경우 '통합'을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로 내세우고 있고, 반면 이 시장은 일관되게 박 전 대통령 구속 등 엄중 처벌을 강조하고 있어 박 전 대통령의 구속 여부가 결정된다면 이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주목된다.

hysup@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