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파면 11일째 朴, 오늘도 '국민통합 메시지' 없었다

CBS노컷뉴스 장관순 기자 입력 2017.03.21. 11:29

21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불려나간 박근혜 전 대통령은 의례적 언급만 내놨다.

자택 복귀 9일만에 첫 대외 행보에 온 국민의 이목이 쏠렸지만, 박 전 대통령은 기대했던 통합이나 헌정 수호 메시지를 일절 내놓지 않았다.

여전히 친박세력이 자신의 집앞에 모여 헌법재판소 판결 불복을 외치는 등 헌정질서에 도전하는 상황임에도 박 전 대통령은 의례적인 언급만, 아주 짧게 내놓은 셈이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검찰 소환조사 받으면서 '의례적 언급'만
박근혜 전 대통령이 파면 11일 만인 21일 오전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21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불려나간 박근혜 전 대통령은 의례적 언급만 내놨다. 자택 복귀 9일만에 첫 대외 행보에 온 국민의 이목이 쏠렸지만, 박 전 대통령은 기대했던 통합이나 헌정 수호 메시지를 일절 내놓지 않았다.

박 전 대통령이 이날 오전 9시23분쯤 서울중앙지검 청사 앞에 서서 7초가량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습니다"라고 조사에 임하는 입장을 밝혔다. '아직도 이 자리에 설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도 답이 없었다.

도의적 사과와 성실조사 약속은 '거물' 피의자들의 의례적 언행이다. 최순실게이트 이후 검찰·특검 수사에 불려나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모든 진실을 성실히, 성심껏 말씀 드리겠다"고,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도 "검찰에서 성실하게 답하겠다"고 기자들 앞에서 언급했다.

여전히 친박세력이 자신의 집앞에 모여 헌법재판소 판결 불복을 외치는 등 헌정질서에 도전하는 상황임에도 박 전 대통령은 의례적인 언급만, 아주 짧게 내놓은 셈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청와대를 나온 날 친박 의원과 태극기를 흔드는 지지자들만 안중에 둔 행보에 기가 막혔던 국민들을 상대로 건조하고 형식적인 언급만 남겼다"고 평가했다.

의례적 수준에 그친 만큼, 이번 메시지의 진정성도 미흡해 보인다. 당장 '무엇 때문에' 송구스러운지가 빠져 있다. 최순실게이트 발발 뒤 박 전 대통령은 3차례 담화에서 대국민 사과를 내놓는 동시에 사과의 이유를 '자신의 잘못'이라고 시인한 바 있다.

그는 "주변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것은 결국 저의 큰 잘못"(3차 담화)이자, "모든 사태는 모두 저의 잘못이고, 저의 불찰로 일어난 일"(2차 담화)이거나,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송구"(1차 담화)하다고 했었다.

지난해 12월9일 탄핵안 가결 뒤 국무위원 간담회에서 "저의 부덕과 불찰로 큰 국가적 혼란을 겪게 돼 송구스럽다"고 밝힌 것과도 대조된다.

다만 지난 12일 밤 삼성동 자택 퇴거 때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대독시킨 메시지에 비하면, 정치적 논란을 피하려는 의도가 엿보인다. 당시 친박세력 등을 겨냥해 박 전 대통령은 "시간이 걸리겠지만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면서 탄핵심판 불복 의사를 내비쳤다.

[CBS노컷뉴스 장관순 기자] ksj0810@c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