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윤병세, 오늘 방미..틸러슨 주재 反IS 회의 참석

박소연 기자 입력 2017.03.21. 11:28 댓글 0

윤병세 외교장관이 21일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 후 처음으로 미국을 방문하기 위해 출국했다.

윤 장관은 오는 2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 주재로 열리는 반(反) IS(이슬람국가) 국제연대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트럼프 정부 출범 후 첫 방미..美 행정부·의회 인사 등 접촉할 듯

[머니투데이 박소연 기자] [[the300]트럼프 정부 출범 후 첫 방미…美 행정부·의회 인사 등 접촉할 듯]

윤병세 외교부장관. /사진=뉴스1

윤병세 외교장관이 21일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 후 처음으로 미국을 방문하기 위해 출국했다.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윤 장관은 베트남 방문 일정을 마치고 이날 새벽 인천공항을 경유해 곧바로 미국으로 떠났다.

윤 장관은 오는 2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 주재로 열리는 반(反) IS(이슬람국가) 국제연대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반IS 국제연대는 미국 주도의 국제회의체로, 전세계 65개국과 3개의 국제기구가 참여하고 있다. 이번 외교장관 회의에는 30여개국 장관급 인사가 참석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이번 회의는 틸러슨 장관이 취임 후 처음으로 주재하는 다자회의인데다가 국제 테러리즘은 트럼프가 특별히 최우선 순위로 강조하는 이슈라는 점에서 미측이 윤 장관의 참석을 요청했고 정부 또한 한미동맹 차원에서 회의 참석을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일각에서는 우리 정부가 미국이 주도하는 IS와의 대(對)테러전에 너무 깊숙이 개입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된다. 그간 우리 정부는 재외국민이 IS의 테러 타깃이 될 것 등을 우려해 IS 척결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에 깊이 개입하는 것을 자제해왔다.

정부는 IS 문제에 대한 우려를 고려해 반IS 연대에 참여하는 수위와 방법을 조절하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윤 장관은 이번 회의 참석을 계기로 트럼프 행정부 관계자들과 의회, 학계 인사들까지 다양하게 접촉하는 방안을 조율 중이다.

박소연 기자 soyunp@mt.co.kr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