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심상정 "檢, 정치 아닌 수사해야..법·원칙 따라 사법처리"

박승주 기자 입력 2017.03.21. 10:38

정의당 대선후보인 심상정 상임대표는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조사와 관련해 "검찰이 할 일은 정치가 아니라 오직 수사로 허튼소리에 귀 기울이지 말고 정치권에도 기웃거리지 말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대통령 출석과 관련해 국민통합과 국격을 들먹이면서 살살 하자고 하는데 안 될 말"이라며 "그렇다고 국민정서법에 따라 박 전 대통령을 가중처벌하자는 것도 아니다. 오직 법과 원칙에 따라 사법처리를 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朴, 성의 없는 말만 내뱉어..일반 형사범 길 택했다"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정의당 대선후보인 심상정 상임대표는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조사와 관련해 "검찰이 할 일은 정치가 아니라 오직 수사로 허튼소리에 귀 기울이지 말고 정치권에도 기웃거리지 말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 전 대통령의 변명만 받아 적는 것이 아니라 무수한 증거와 증언을 토대로 엄중히 추궁해야 한다. 구속 여부는 오직 조사결과에 따라 결정하면 된다"며 이렇게 적었다.

심 대표는 "대통령 출석과 관련해 국민통합과 국격을 들먹이면서 살살 하자고 하는데 안 될 말"이라며 "그렇다고 국민정서법에 따라 박 전 대통령을 가중처벌하자는 것도 아니다. 오직 법과 원칙에 따라 사법처리를 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심 대표는 "박 전 대통령과 남은 국정농단 수사에 검찰 조직의 명운이 걸려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며 "특검법의 미비와 자유한국당의 방해로 국정농단 수사가 다시 검찰로 온 것을 하늘이 준 기회라 생각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무리 돈과 권력이 많아도 법 앞에는 평등하다는 대원칙이 확립될 때 국민통합도 새로운 대한민국도 가능하다. 또 대통령이 검찰로 불려가는 불행한 일도 반복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또 이날 박 전 대통령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해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만 말한 것에는 "그 자리에 서면 약속이나 한 듯 내뱉는 성의 없는 말뿐이었다"고 지적했다.

심 대표는 "한 때 국민 절반의 지지를 받았던 대통령이 아니라 일반 형사범의 길을 선택한 것"이라며 "국민이 용서할 기회조차 주지 않는 고약한 박 전 대통령 모습에 상처받을 국민을 생각하니 마음이 무겁다"고 했다.

parks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