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캐나다 국민, 불법 입국 난민에 '냉정'..절반이 "추방해야"

입력 2017.03.21. 10:35

절반 가까운 캐나다 국민이 미국으로부터 불법 입국하는 난민들을 추방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현지시간) CBC 방송에 따르면 여론조사기관인 입소스 리드가 최근 부쩍 늘고 있는 미국 발 불법 입국 난민들에 대한 국민 인식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8%가 이들을 미국으로 추방해야 한다고 밝힌 것으로 드러났다.

조사에서는 또 응답자의 41%가 이들 난민이 '캐나다의 안전을 해친다'고 답해 정부의 난민 정책에 부담이 되고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절반 가까운 캐나다 국민이 미국으로부터 불법 입국하는 난민들을 추방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현지시간) CBC 방송에 따르면 여론조사기관인 입소스 리드가 최근 부쩍 늘고 있는 미국 발 불법 입국 난민들에 대한 국민 인식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8%가 이들을 미국으로 추방해야 한다고 밝힌 것으로 드러났다.

또 국민의 46%는 쥐스탱 트뤼도 정부가 불법 입국 난민 처리를 '잘 못 하고 있다'고 여기고 있어 지난 1월 조사 때 응답 41%보다 정부에 대한 비판적 인식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의 미국 접경 지역에는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 아프리카나 중동 출신 난민들이 반 이민 정책을 피해 육로로 캐나다에 불법 입국, 난민 지위를 신청하는 사례가 크게 늘고 있다.

조사에서는 또 응답자의 41%가 이들 난민이 '캐나다의 안전을 해친다'고 답해 정부의 난민 정책에 부담이 되고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캐나다가 이들을 수용해 난민 지위를 부여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응답자는 36%에 그쳤다.

이들을 추방해야 한다는 견해는 남성, 고졸 이하, 노년, 고소득층일수록 더 강한 것으로 분석됐다.

전문가들은 겨울이 지나 기온이 따뜻해 지면 육로를 통해 불법 입국하는 난민들이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면서 "불법 입국이 통제 한계를 벗어나 폭증하면 정부로서는 매우 심각한 정치적 부담을 안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부는 올해 난민 수용 규모를 2만5천 명으로 정해 시리아 난민 2만5천 명을 포함한 지난해 규모 4만4천800명보다 크게 줄였다.

이번 조사는 지난 8~9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1천1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jaeyc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