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200만원 내놔" 폭행 협박해 돈 뺏은 중국 유학생 3명 구속

입력 2017.03.21. 10:34 수정 2017.03.21. 10:36

같은 국적의 유학생에게 돈을 갚으라는 각서를 강제로 쓰게 하고 수시로 폭행·협박을 일삼은 중국 유학생 3명이 구속됐다.

강원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강도 상해 혐의로 A(24·대학원생)와 B(26·대학원생) 씨 등 중국인 유학생 2명과 중국 교포 C(24·무직) 씨 등 3명을 구속했다고 21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같은 국적의 유학생에게 강제로 각서 쓰게 하고 수시로 폭행
폭행 [연합뉴스TV 제공]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같은 국적의 유학생에게 돈을 갚으라는 각서를 강제로 쓰게 하고 수시로 폭행·협박을 일삼은 중국 유학생 3명이 구속됐다.

강원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강도 상해 혐의로 A(24·대학원생)와 B(26·대학원생) 씨 등 중국인 유학생 2명과 중국 교포 C(24·무직) 씨 등 3명을 구속했다고 21일 밝혔다.

도내 모 대학에 재학 중인 이들은 지난 11일 오전 8시께 춘천시 효자동 원룸에 사는 같은 국적의 유학생 D(23·대학생) 씨를 찾아가 주먹과 발로 얼굴과 온몸을 때려 전치 3주의 상해를 입혔다.

이 과정에서 C 씨는 D 씨에게 흉기를 들고 협박하기도 했다.

이들은 은 폭행과 협박으로 겁을 먹은 D 씨를 상대로 3차례에 걸쳐 50만원을 계좌로 송금받아 금품을 강제로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다.

강원지방경찰청 [연합뉴스TV 제공]

조사결과 A 씨 등은 지난해 10월 20일 오후 8시께 D 씨의 원룸에 찾아갔다가 C씨가 술에 취해 2층에서 1층으로 떨어져 다치자 치료비 명목으로 D 씨에게 돈을 요구하면서 이 같은 범행을 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특히 A 씨 등은 D 씨에게 '200만원을 6개월 동안 나눠 지급하라'는 각서를 작성하고 강제 서명하게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A 씨 등은 D 씨의 집과 학교를 수시로 찾아가 돈을 달라고 협박하고 폭행하기도 했다.

jl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