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종합]삼성동 자택서 朴 나오자 통곡.."가지마" 드러눕기도

변해정 입력 2017.03.21. 10:26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두한 21일 박 전 대통령의 서울 삼성동 자택 앞은 극도의 긴장감에 휩싸였다.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에 반대하며 중년 여성 4명이 자택 앞 골목 길바닥에 드러누웠다가 경찰에 의해 끌려나가기도 했다.

지지자들은 박 전 대통령이 조사받게 될 검찰청사까지 따라가겠다며 서둘러 발걸음을 옮겨 현재 자택 앞에는 30여명만이 남아 자리를 지키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朴 올림머리에 남색코트 차림…미소 머금어
취재진 질문에 말없이 차 타고 빠져나가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서울 삼성동 자택을 나와 서울중앙지검으로 향하는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2017.03.21.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변해정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두한 21일 박 전 대통령의 서울 삼성동 자택 앞은 극도의 긴장감에 휩싸였다.

평소보다 대여섯 명 많은 지지자 10여명이 두꺼운 외투를 껴입고 밤을 지새웠고, 오전 5시가 넘자 지지자들이 속속 모여들였다.

박 전 대통령이 검찰청사로 나서기 전인 오전 9시께 좁은 골목길에는 태극기와 성조기를 든 지지자 200여명이 운집했다. '고영태를 수사하라', '억지탄핵 원천무효'라고 쓴 피켓도 들어보였다.

일찌감치 모여든 취재진에 강한 반감을 드러내 경찰이 제지하는 모습도 곳곳에서 포착됐다.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 날인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박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지지자들이 바닥에 누워있다. 2017.03.21. bluesoda@newsis.com

박 전 대통령은 오전 9시15분께 자택에서 나와 미소를 머금은 얼굴로 지지자들을 살펴본 뒤 검은색 에쿠스 승용차량을 타고 서초동으로 향했다.

지난 12일 청와대 퇴거 이후 처음으로 자택 밖으로 나온 박 전 대통령은 남색 코트 차림이었다.

오전 7시11분께 박 전 대통령 자택에 들어갔던 정송주·매주 자매가 매만져 준 것으로 보이는 올림머리도 했다.

'국민께 한말씀 해 달라', '헌재 선고에 불복하시나', '검찰 수사 어떻게 임할 것인가', '억울한 부분 없나' 등 취재진의 질문에는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 날인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박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지지자들이 바닥에 누워있다. 2017.03.21. bluesoda@newsis.com

박 전 대통령은 차량에 탄 뒤 지지자들에게 인사를 건네는 듯 창문에 손바닥을 붙였고, 이 모습을 본 지지자들은 태극기를 흔들며 함성을 질렀다. "검찰청사에 가지말라"며 대성통곡하는 이들도 많았다.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에 반대하며 중년 여성 4명이 자택 앞 골목 길바닥에 드러누웠다가 경찰에 의해 끌려나가기도 했다.

지지자들은 박 전 대통령이 조사받게 될 검찰청사까지 따라가겠다며 서둘러 발걸음을 옮겨 현재 자택 앞에는 30여명만이 남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자택 앞 취재진의 취재 열기도 뜨거웠다. 내외신 취재진들이 동이 트기 전부터 카메라와 촬영용사다리 등 취재 장비를 끌고 나와 자리 선점을 벌였다. 분초를 다투는 통신사들 뿐 아니라 방송국들은 시시각각 자택 앞 상황을 중계했다.

【서울=뉴시스】임태훈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는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자택 앞에서 지지자들이 모여있다. 2017.03.21. taehoonlim@newsis.com

경찰은 인도를 따라 안전펜스를 설치하고 12개 중대 960여명 경력을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hjpyun@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