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박근혜 조사]피의자 박근혜 영상녹화조사 부동의..검찰 "녹화 안 한다"

구교형 기자 입력 2017.03.21. 10:22 수정 2017.03.21. 11:07

검찰이 뇌물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영상녹화조사를 실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영상녹화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박 전 대통령 측 의견을 존중한 것이다.

검찰 특별수사본부 관계자는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과 변호인들이 영상녹화에 동의하지 않아 영상녹화는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검찰에 출석한 박근혜 전 대통령은 조사에 앞서 취재진과 만나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검찰이 뇌물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영상녹화조사를 실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영상녹화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박 전 대통령 측 의견을 존중한 것이다.

검찰 특별수사본부 관계자는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과 변호인들이 영상녹화에 동의하지 않아 영상녹화는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행 형사소송법상 피의자의 진술은 영상녹화할 수 있다. 다만 미리 녹화사실을 알려줘야 하며 조사 개시부터 종료까지 전 과정을 녹화해야 한다. 앞서 박영수 특별검사팀 조사 당시 영상녹화 문제로 실랑이를 벌이다가 대면조사가 불발된 바 있다.

박 전 대통령은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한 후 중앙지검 사무국장의 안내를 받아 1001호 조사실 옆 1002호 휴게실로 이동했다. 여기에서 오전 9시25분부터 특수본 책임자인 노승권 1차장검사와 10분가량 티타임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박 전 대통령 측 정장현·유영하 변호사가 동석했다.

노 차장검사는 조사일정과 진행방식에 대해 개괄적으로 설명하면서 “이 사건 진상규명이 잘 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고 요청했다. 박 전 대통령은 “성실히 잘 조사받겠다”고 답변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뇌물수수 혐의 등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에 출두해 포토라인에 서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티타임 후 오전 9시35경부터 10층 1001호실에서 한웅재 부장검사가 검사 1명과 수사관 1명을 배석시킨 상태에서 조사를 시작했다. 먼저 유영하 변호사가 신문에 참여 중이고, 정장현 변호사 번갈아가면서 신문에 참여할 예정이라고 한다.

이날 검찰에 출석한 박근혜 전 대통령은 조사에 앞서 취재진과 만나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검찰 청사 현관 앞에서 하차한 박 전 대통령은 포토라인에 대기 중일 100명의 취재진과 마주한 자리에서 이 같이 밝혔다.

<구교형 기자 wassup01@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