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영상] 박근혜 "메시지 있다"더니 '싱거운' 두줄 발언

CBS노컷뉴스 최인수 기자 입력 2017.03.21. 10:21 수정 2017.03.21. 10:45

'뇌물죄 피의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내놓은 메시지는 단 두 줄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습니다"가 전부였다.

박 전 대통령은 21일 오전 9시 24분쯤 검찰 특별수사본부가 있는 서울중앙지검에 나와 포토라인에 선 채 이런 짧은 메시지만 남기고 조사실로 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파면 11일 만인 21일 오전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뇌물죄 피의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내놓은 메시지는 단 두 줄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습니다"가 전부였다.

박 전 대통령은 21일 오전 9시 24분쯤 검찰 특별수사본부가 있는 서울중앙지검에 나와 포토라인에 선 채 이런 짧은 메시지만 남기고 조사실로 향했다.

박 전 대통령 측 손범규 변호사가 전날 기자들에게 "입장을 밝힐 것이다. 준비한 메시지가 있다"고 전했지만, 예상보다 '싱거운 발언'뿐이었다.

박 전 대통령은 그동안 "엮였다"거나 "진실은 밝혀진다"며 혐의를 부인해왔고 파면 결정에도 불복했는데, 이런 입장이 바뀐 것으로 해석되긴 어려운 내용이었다.

촛불과 태극기로 대변되는 국론분열 상황에서 적절한 대국민 메시지를 내놔야 하는 것 아니냐는 요구가 있는 만큼 이를 수용한 짤막한 입장 표명이 있을 거란 관측은 여지없이 빗나갔다.

박 전 대통령이 탄핵심판 최종변론에서 "어떤 상황이 오든 소중한 대한민국 국민들을 위해 혼란을 조속히 극복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는 대독 메시지를 내놓은 터라 적지 않은 기대감이 있었던 게 사실이었다.

검찰과 특검 수사결과가 ‘어거지(억지)’라던 기존 입장에서 선회한다면 구속만은 피해보겠다는 의도가 깔린 것으로 해석될 수도 있었지만, 박 전 대통령은 여전히 뻣뻣했다.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는 발언으로 볼 때 박 전 대통령은 조사 과정에서도 혐의를 적극적으로 부인하면서 준비해온 방어 전략을 펼 것으로 보인다.

[CBS노컷뉴스 최인수 기자] apple@c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