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여자화장실에서 낳은 아기 변기에 버린 40대 여성 검거(종합)

입력 2017.03.21. 10:20 수정 2017.03.21. 10:20

상가건물 여자화장실에서 아기를 낳은 뒤 변기 안에 유기해 숨지게 한 40대 친모가 경찰에 붙잡혔다.

A씨는 이날 새벽 수원시 장안구 한 복합상가건물 1층 여자화장실에서 출산한 뒤 갓 태어난 딸을 변기 안에 버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상가 내·외부 CCTV 영상을 확보, 용의자가 건물 밖으로 나와 택시를 타고 이동한 경로를 추적하던 중 오전 10시께 상가건물에서 300m가량 떨어진 곳에서 배회하고 있던 A씨를 검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여자 신생아 탯줄 달린 채 변기 안에서 숨진 채 발견돼
[연합뉴스TV 제공]

(수원=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상가건물 여자화장실에서 아기를 낳은 뒤 변기 안에 유기해 숨지게 한 40대 친모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수원중부경찰서는 21일 영아유기치사 혐의로 A(45·지적장애 3급)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이날 새벽 수원시 장안구 한 복합상가건물 1층 여자화장실에서 출산한 뒤 갓 태어난 딸을 변기 안에 버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숨진 아기는 오전 5시 40분께 이 건물 경비원에 의해 발견됐다.

발견 당시 아기는 탯줄이 그대로 달린 채 변기 안에서 숨져 있었다.

경찰은 상가 내·외부 CCTV 영상을 확보, 용의자가 건물 밖으로 나와 택시를 타고 이동한 경로를 추적하던 중 오전 10시께 상가건물에서 300m가량 떨어진 곳에서 배회하고 있던 A씨를 검거했다.

검거 당시 A씨는 옷에 혈흔이 일부 남아 있는 상태였다.

경찰에서 A씨는 범행 사실을 자백했다.

이 여성은 여자화장실 변기에 앉아 혼자 출산한 뒤 스스로 탯줄을 자르고 아기는 변기에 버려둔 채 도주한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신병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goal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