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여의도 훔쳐보기] 안희정 지지 원내수석의 보고 반(半) 홍보 반(半)

박형윤 기자 입력 2017.03.21. 10:09

"이제는 쉼표 시대로 갑시다".

안 지사를 공개 지지 선언한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은 환경노동위원회의 합의 성과를 보고하는 21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안 지사의 '쉼표 시대'를 인용했다.

이를 두고 원내수석이 특정 상임위원회의 성과를 한 후보의 선거 구호와 연동시켜 홍보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박 원내수석은 안 지사 공개 지지를 선언할 때 "원내수석과 충남도당위원장의 자격으로 특정 후보를 지지해도 되는지 많은 고민을 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경제] “이제는 쉼표 시대로 갑시다”. 안희정 충남지사가 자신의 대표 공약인 ‘국민안식제’를 발표하며 내건 구호다.

안 지사를 공개 지지 선언한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은 환경노동위원회의 합의 성과를 보고하는 21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안 지사의 ‘쉼표 시대’를 인용했다. 그는 환경노동위원회가 법정 근로시간을 현행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단축하는 것을 잠정 합의한 데 대해 “쉼표 있는 삶에 한 발짝 다가갔다는 점에서 4당의 합의를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박 원내수석은 “대한민국은 오래 일하는 나라 중 하나다. 비정규직 문제, 최저임금 인상 등 갈 길이 멀다”면서도 “이번 개정을 통해 노동시장의 패러다임이 전환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두고 원내수석이 특정 상임위원회의 성과를 한 후보의 선거 구호와 연동시켜 홍보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노동시간 단축은 적게 잡아도 19대 국회 이후부터 당론으로 정해진 후 충분히 논의된 사안인 것인데 쉼표 시대로 가자는 안 지사의 대선 공약과 직접적인 인과관계가 있는 것처럼 혼동을 줄 수 있다는 주장이다.

박 원내수석은 안 지사 공개 지지를 선언할 때 “원내수석과 충남도당위원장의 자격으로 특정 후보를 지지해도 되는지 많은 고민을 했다”고 밝혔다. 고민이 묻어나는 대목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친문 성향의 최고위원들의 발언을 살펴봐도 알게 모르게 문재인 전 대표를 위한 발언이 많다”며 “문 전 대표나 안 지사를 지지하는 분 가운데 당직을 맡은 의원들은 발언 하나하나에 조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형윤기자 manis@sedaily.com